"저~ 방에서 떡대하나 가져오너라". 사실 그 방은 이름이 없다. 그 방을 그 먼 곳에서 지칭하면 대략 세 개정도의 후보가 생긴다. 그 방은 창고이기도하고, 베란다이기도하고. 베란다의 용도로 만들어진 것도 아녔고, 리모델링하면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공간이다.


어릴적 살던 집에서 이름이 붙어 있던 것들이 생각이 났다. 작은방, 웃방, 아랫방, 사랑방, 잿간... 공간에 이름을 붙인다는 건 사용이 빈번해지면서 가리키는 필요에 의해 누군가가 처음 부르면서 구성원들이 채택하는 과정이다.


공간의 이름은 때로는 그 구성원이 되면서 그 은어(?)들을 배워야하고, 때로는 비밀 조직만의 공간을 지칭하면서 비밀주의가 되기도 한다.


호명하는 방식에 대한 의문에서 여러 생각들이 꼬리를 물고 생각이 떠올랐다 사라져간다.


다들 행복한 2016년 설이 되시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