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라도 불안하지 않은 날이 없다.
세상이 지나가는 속도는 더 빨라진 것 같고,
나는 한 없이 멈춰있는 사람 같다.

신경이 예민해졌고,
작은 일에도 화가 난다.
이런 상태가 내 에너지원이라는 것을 안다.


불안한 내적 상태가 밖으로 표출되려하고,

그 상태를 끄기 위해 때로는 일에 몰두하고,

때로는 더 큰 일을 도모하고

때로는 누군가의 위로를 기다리며,

불안하지 않으면 어찌 발전이 있을 수 있을까.


모두 다 알지만, 고통은 고통이다.

제일 격에 맞지 않는 말이 하나 있다면,

묵상을 통해 내면의 평안을 구하라는 말이다.


에너지를 그저 사그러뜨릴 수 없다.

그렇게 애 늙은이처럼 살아온 인생은

다시 돌아 보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갖지 못했으면서

모든 것을 다 가진 것처럼 표정지으라는 것은

세상에서 제일 가는 위선을 연습하라는 것이다.


불안한 내면은 그대로 두자.

코로나처럼 솟아 오르는 제어안되는 불길이

그 자체로 아름다움을 이루기 위해선,

지금 이 순간을 그저 살아내는 것 밖엔 없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