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무지, 출근 중에 떠올랐던 아이디어가 뭐였는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아마도, 뭔가를 해석하는 관점에 관련된 것이었는데, 출근상황을 다시한 번 시뮬레이션하고, 어느 지점을 지날 때 쯤이었는지 어렴풋하게 기억만 나지 그 상황에서 무슨 생각을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나는 원래 기억을 못하거나, 기억하기 위한 여러 연결고리를 미쳐 만들지 못한채 잊었거나, 기억할 량이 많을 정도로 버라이어티한 주제를 떠올렸거나 하는 문제겠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