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적이다'라는 말은 모든 점에서 양방향 변화의 수학적 미분값이 같다고 표현할 수 있다. 인간의 의식(감성과 이성을 포함하여)이 측정가능한 모든 영역에 대하여 1계 미분에 대하여 연속성을 갖는다면 그 주위 의식과 조화(?)로운 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어떤 의식들이 조화로운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면, 측정가능한 모든 영역에 대하여 도함수의 각 점의 극한값에 대한 함수값이 같다. 내가 어제의 나와 같은 존재라면, 내가 생활하는 영역에서 주위와의 관계에 대해 특이점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점에서 양방향 미분값을 일치시키면된다.


조니뎁이 연기한 트랜센던스에서 의식이 컴퓨터 안으로 옮겨질 때를 그렇게 해석할 수 있다. 영화의 그런 모티브는 참 좋으나, 양자컴퓨팅까지도 봐줄만하지만, 나노 공학이나 바이러스가 나올때 급격히 몰입감이 떨어진 것은,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의 관점에서 볼 때, 그 미분값에 불연속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P.S. 그나저나, 케이트 마라(Kate Mara)는 악역인지 선역인지 구별안가는 배역에 적합한 외모인 것 같다. (매력적이다) 케이트 마라는 마션에서도 나오더만. 관심이 가는 배우.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