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페이스북의 이미지 보기 기능 중에 G+(구글플러스) 보다 맘에 드는 것은 틀 밖 빈 여백을 누르면 다시 돌아 오는 기능이다. G+는 우상단 X 표시를 눌러야만 전체 화면을 치운다. 이것을 관점의 차이에서 해석하자면, "아래에 있는 것에 관심을 갖기", "이미지 보기 기능을 정지" 일 것 같은데, 내 머리 속에는 전자의 의도가 다분하기 때문에, 빈 여백을 누르는 것이 더 적절하다 생각한다.

어텐션은 흐르고 있으므로, 현재 기능에 대한 종료를 생각할 새가 없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