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서는 웹 2.0 혹은 그와 비슷한 류의 기술적(?) 진보에 대해 생각이 많이 들어갑니다. '상술'이라 단정하기 전에, 그 뒤에 관련된 개념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면, 아마 인류의 학문적 진보 성향과 그다지 멀지 않음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 하던일에 이름을 붙이는 순간 다른 것과 구별되며, 가치를 운반할 수 있는 운반자(캐리어)가 됩니다
제가 주목하고 싶은 것은 판단하지 못하던 것에 대한 가치를 메기는 작업을 누군가가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가치가 서로 공유되기 전에 누구는 상술이라는 이름으로 폄하하거나, 누구는 나도 그렇게 개발해왔다라고 말하면서 깊이 들여다 보지 않는 우를 범하게 됩니다.

근 10년간, 디자인 패턴들이 그래왔고, 테스트 주도 개발 프레임웍이 그래왔고, 웹 2.0, REST, 자바스크립트(Ajax) 프레임웍들, 오픈소스 개발 방법론이 그래왔습니다.

지금 당신이 하고 있는 일을 누군가에게 설명하기 위해서, 또 당신과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과 대화를 하기 위해서, 취업을 위해서, 열심히 일했지만 성과에 대한 평가가 없는 것을 자위하기 위해서 등등 수많은 행위속에는 바로, 이름을 붙이고 공감하는 작업이 계속 이루어져 왔습니다.

20세기 초반 격변을 일으켰던 철학의 수많은 사조도 그렇고 (제가 이런말을 하니 우습군요), 마케팅 방법들도 그렇고, 금융에 대한 갖가지 방식들도 그렇습니다. 누군가는 그것을 설명해야하고, 그것이 주류와 어떻게 다른지를 커뮤니케이션하기 위해 이름을 붙입니다. 이때, 가치가 만들어지고, 그 가치는 그 이름을 타고 떠 다닙니다.

늘 하던 것을 남이 이름을 붙여 포장하다고 폄하하는 것은 그 안에 만들어진 가치를 보지 못하는 일입니다. 한 단어로 설명될 때, 수많은 헛수고로 끝날 일들이 가치로 보관이 되고, 계속 발전하게 되는 것입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내가 하는 일에 쿨엔지니어 프레임웍과 같은 새로운 이름을 붙이라는 것이 아닙니다. 세상에 그 가치를 알만한 사람은 당신밖에는 혹은 그 팀원밖에는 없습니다. (물론 전사적으로 몇 백명 되면 말은 달라지겠지요) 오히려 누군가는 비슷한 일을 했을 것이고, 그것을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차이를 알고, 익히라는 것입니다.

왜 디자인 패턴이 생산성을 높힌다고 생각하십니까? 공부하느라 생산성이 높아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형화된 이름을 가진 설계가 있을 때, 시장에는 그런 경험을 가진 X맨을 구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왜 오픈 소스 프로젝트에 참여한 경험이 중요합니까? 그것은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가지는 어느정도 정형화된 개발 방식을 사내 프로젝트의 방법을 도입할 경우 어딘가에 있을지 모르는 X맨과 경험을 일치시키는 작업으로서 중요한 것입니다.

왜 테스트 주도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것이 중요합니까? 어떤 언어든 비슷한 형태의 테스트 프레임웍이 있습니다. 이런 방식을 도입할 경우 어딘가에 있을 비슷한 방식의 X 맨과 쉽게 얘기할 수 있게 됩니다.

조직은 X맨을 영입하면 되는 것이죠.

지금은 도입의 장벽이 무서워 피하기 보다는 조직과 개인의 체질 개선을 생각하여 가치 있는 이름의 동향을 살피고 습득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신고

허상

가치라는 것은 사실 허상이다. 원하는 기능을 JSP로 하건, ASP로 하건, PHP로 하건, 또 PHP로 한다면 CakePHP를 도입하건 ZendFramework을 쓰건 고전적인 php를 쓰건간에 필요로하는 최종 수신자가 만족하기만 하면, 그 과정속에 있는 가치라는 것은 평가되기 어려운 법이다.

영업맨의 연 매출목표가 20억이었다면, 이 사람에게는 연말의 숫자가 중요한 것이지 얼마나 가치있게 영업을 하였는가하는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게 받아 들여진다.

가치있는 일?

그럼 어떤 종류의 일이 그 과정에 가치를 부여할까? 그것은 영업이든 개발이든 마케팅이든, "과정의 정형화(패턴화)"를 할 수 있고, 그 정형화를 통해 미래에도 비슷한 가치있는 결과를 보장해줄때에 과정의 가치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

반복되는 패턴을 발견하는 인간의 오랜 습성은 불확실한 세상을 살아가는 가장 기본적인 학습 태도아니겠는가? 가치를 발견하는 눈은 실무자에게서 발견이 된다. 그리고 그 가치를 숫자로 만들어내는 능력, 즉 아무도 몰랐거나 막연하게만 느끼고 있는 그것을 숫자, 기호로 보여줄 수 있는 능력이 이 불확실한 세상에서 그 사람의 잠재능력이 된다.

비교 가치

고려해야할 것은 항상 비교 대상의 가치도 같이 평가해야한다는 것이다. 사람은 비교해서 가치를 쳐준다. 따라서 뭔가를 비싸게 팔기위해 싼 것을 옆에 놔야만 한다. 이 얼마나 슬픈 현실이냐, 내가 가치 있다고 느끼는 뭔가를 설명하기 위해 "가치 없다고 느껴지는 것들의 가치"를 먼저 평가해야한다니! 가치하나를 보여주기 위해서 들이는 노력이 너무 크기 때문에 잠재 능력이 발휘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한다.

이 글의 가치

그럼, 약간 메타적인 사고를 하면, "자신의 일에서 가치를 숫자로 만들어내는 능력" 이것 또한 반복적인 일이 될 수 있는데, 난 이런 류의 사고를 좋아하고 비슷한 글 쓰기를 좋아한다. 이런 글쓰기에는 어떤 가치가 있을까? 여기에 있는 가치를 숫자로 만들어 내야 사실 이 짧은 토막글도 가치가 있게 된다.

이 글을 읽고 나서 가치를 숫자로 만드는 사람의 수가 늘어 나게 된다는 것은 이 글의 조회수와 긍정적 댓글수 그리고 참조 인용수를 모아야 가치를 평가할 수 있는 지표가 되는 것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