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를 일약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려 놓았다는 책.


신경학적 이상 증후군을 보이는 많은 사례를 들어 의사로서의 과학적 접근과 작가로서의 술술 풀리는 서술로 되어 있다. 이런 독특한 소재를 적절한 문장으로 풀어 일반인에게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는 평을 그대로 느끼게 해 준다. 누구는 문장이 좋아서 교육용으로도 좋다고 한다.


문장은 번역서를 보았기 때문에, 원본이 어떠한 지는 모르겠고, 소재의 특수성이 맘에 든다. 정신적인 기능이 보통 사람같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 어떤 충격이나, 선천적 장애로 인해 다른 이들과 다른 방식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인간성이라는 고상(?)한 주제를 떠나서, 인간의 지적인 활동에 대한 관찰자로서 생각하건데, 내가 주위에서 보는 것 이상의 상상 속에서만, 가정으로서의 세계에서만 존재하던 것들의 실재를 목도할 때의 느낌아는 것은 어떤 것일까. 과연 논리의 집합체로서의 지능의 한계가 있기는 한 것일까? 가장기본 적인 정신 활동의 매커니즘은 단순한 몇개가 아닌 것 같다. 뇌를 시뮬레이션한다는 것이 과연 가능은 한 것일까?


현상을 분석적으로 이해하는 것과 총체적으로 이해하는 것 외에 다른 방식의 가능성을 생각해 본다. 과연 그 가능성은 어떤 기본적인 기능 집합으로 유도될 수 있는 것일까?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