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r/bin/hojinsh

머리가 아픈 것은
물이 없이 말라 버린 모래주머니에
유리조각을 넣고 굴리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것이 일 때문이거나,
그것이 방금칠한 페인트 냄새때문이거나,
그것이 잠이 부족해서이거나,

모두 물이 없이 말라 버린 모래 주머리의
유리조각 처럼 돼 있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그런 상상을 진지하게 하고 나서,

물 한 모금을 마시면 된다. 이야하!

물이 들어가면,
체내의 독소의 농도가 내려가게 되고,
알량한 몇 0.0001%의 변화로
머리가 아프지 않게 된다.

안믿는 사람은 exit 1 되고,
믿는 사람은 exit 0 될 지어다.

신고
  1. oseb 2006.05.04 17:52 신고

    # rm -f /usr/bin/hojinsh
    # ln -s /usr/share/office/vocation /usr/bin/hojinsh

  2. serene 2006.05.08 13:47 신고

    3연 첫째행의 마지막 '모래 주머리의'에서 주머리는 시정허용에 의한 표현인가요?
    별루 그런다고 해서 라임이나 플로우가 좋아진다라거나...
    전 exit 1.. 할래요. .. 타이레놀 님을 믿거든요

    • 최호진 2006.05.08 14:50 신고

      Research Complete!

      타이레놀 님도 종종 애용하시는 시정(!)허용이기 때문에 주머리가 보조머리가 되기전까지는 계속 시도해봐..!

  3. serene 2006.05.08 17:32 신고

    시적허용.. 오타엔 오타로

  4. lacrima 2006.07.21 17:40 신고

    당췌 무슨 이야기인지...
    모래주머니...시정허용....타이레놀...
    대화에 낄 수가 없다는...
    OT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