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7일은 휴가를 내고 아내와 뮤지컬 맘마미아를 보러갔습니다. 오후 3시에 하는 것이었고, 아내가 몇 달전부터 벼르고 있던 터였고, 나도 간만에 공연(!)을 보러가는 생각에 기분업!하면서 갔습니다. 기분 업 상태란 모든 상황을 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되지요.

그날 오전엔 이제 영화관에서 다 내려갈 것 같은 "괴물"을 메가 박스까지 찾아가서 보았고, (한강에 살고 천만명 넘게 목격했다는 그 괴물.) 코엑스 지하에서 우동 및 돈까스 점심을 먹으면서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라는 노래에 대해서 20대때 느꼈던 것과 마침 30에 느꼈던것과 이제 중반이 돼버린 지금 느끼는 것에 대한 것을 나누었습니다. 한가한 오후에 팔짱끼고 데이트하는 늙은(?) 총각/처녀처럼 말이죠. 애 둘은 어린이집에 평소처럼 보냈답니다.

3시 남부터미널부터 공연이 있는 예술의 전당까지 운행하는 차에는 거의 아줌마들이었습니다. 3시라는 특수성이 삶에 지친 아줌마들만 오라고 광고하는 것이더군요. 생각만했지 그 인파에 묻혀가는 것이란, 동지애를 찾아 두리번거려야 20명중의 1명꼴로 발견되는 정도였습니다.

할아버지가 운전하는 마을 버스에는 환승을 해도 돈이 안들어 가니 타시라는 친절하신 기사님의 설명이 계속 이어졌고, 비접촉식 교통카드를 두 장 이상 가지고 다니시는 아주머니를 냉혹히 그러나 친절히 거절하는 기계목소리와 그에 대한 또 이어지는 설명. 왁자지껄하신 아주머니들의 웃음소리.

1층 로비에서 잠시 표를 찾아 온다며 기다리라는 아내를 보면서 홀을 둘러 보니. 정말 이 많은 아줌마들이 어디서 왔을까 싶더군요. 오페라용 작은 쌍안경을 어디서 빌리셨는지 시험해 보는 분도 계셨고, 간혹 나와 비슷한 연배이고, 비슷한 목적으로 온 또래의 커플도 있었고, 또 드물게 중년의 부부도 있었고, 이런 모든 것들은 정말 처*음*이었습니다.

예전 같으면, "으이구 아줌마들~" 했을 상황인데, 이 사회성 없을 모든 모습이 모두 이해가 되는것 아니겠습니까? 이해가 되더이다. 내 모습이 여기에서 멀지 않을날이 곧 올 것이라는 생각마저 현실이더군요. 아줌마들~ 당신들의 일상이 이제 다 이해가 되려합니다.
신고
  1. listen 2006.09.11 13:59 신고

    가을이로군...

  2. 2006.09.12 13:46 신고

    호진아줌마 --> 호호아줌마~~ㅋㅋ

  3. listen 2006.09.14 17:11 신고

    근데 맘마미아는 재미있던가 ?
    너가 아바의 노래들을 좋아했었던가 하는 생각이 갑자기 나서 말이지...
    우리 마님께서는 맘마미아를 여러번 봤는데...
    다 출장 가서 직원들하고 봤다더군...
    나는 아직까지 못 봤다...
    저번 팀 회식때 맘마미아를 보자는 의견이 많았는데...
    표가 없어서 못 보고...
    정말 맘마미아!!! 더군...

    다음주면 이사간다...
    그 전에 함 볼 수 있으면 좋겠다...
    꼭 밥을 같이 먹지는 않더라도...
    여의도 공원에서 그냥 포카리 스웨트나 한 캔 마시면 어떨지...

    • 최호진 2006.09.16 00:39 신고

      저런, 목금 교육을 갔다왔더니.. 벌서 이렇게 돼부렸냐... 쩝..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