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에 집중해야하는 윤소라의 소라소리 같은 팟캐스트를 들을 때도, 내용에 집중해야하건만 으레 그렇듯 난 딴 생각이 든다. 정확히는 내용을 따라가는 의식과, 또 다른 딴 생각 의식이 동시에 진행된다. 오늘 든 딴 생각은 이렇다. 소리는 귀로 감지하는 연속적인 공기의 진동일 뿐이지만, 인간이 내는 목소리는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가 시간에 따라 실리게 되므로, 단순한 진동이 아닌 것이다. 귀는 소리의 주파수(20Hz~20kHz) 별로 감지하는 영역이 다르다고 알려져있는데, 어느 순간의 목소리는 여러 주파수가 섞여 있으며, 각 주파수는 귀의 다른 영역을 각각 자극하고, 귀에서는 각 부위가 동시에 정보를 받아 하나의 패턴을 이루며, 그것이 시간에 따라 연속적으로 변하는 것을 목소리라 한다.


이러한 시간에 따른 공기의 진동 변화에 감정이 실리고, 의미가 실린다. 그런 소리를 받아서 기존에 학습된 패턴중에 제일 큰 진동을 일으키는 패턴이 소리 회상이라는 과정을 통해서 의미를 부여받게 되고, 시간에 따라 부여되는 의미 열이 또하나의 패턴이 되어 또다른 의미 회상과정을 통해 말하는 사람이 전달하고자 하는 의도를 파악하게 된다. 여기서 소리회상과 의미회상은 전적으로 지금 만든 말이므로 크게 전문성에 구애받지 않기로 하자.


경험했다라는 것은, 과거 어느 때 대상을 인식한 적이 있는 것을 말한다. 사람은 결코 인식한 적이 없는 것을 회상해 낼 수 없다. 어떤 구체적인 경험이든 추상적인 심상이든 그것이 한 번 의식 속에서 자리를 잡은 과정이 있어야만 다시 회상할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모국어를 학습할 때도 마찬가지며, 눈으로 사물을 인식할 때도 마찬가지이고, 현대 물리의 비시각적인 개념에 대한 이해 조차 그러하다.


학습은 감독을 필요로 한다. 감독은 자신의 개념을 이미 선행된 경험을 다시 경험하는 자에게 의미를 부여해주는 행위이다. 또는 선행한 경험을 전달한 적이 없는 상황이라면, 가장 합리적인 해석을 선택하는 방향으로 스스로 감독해야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