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에 관심이 많이 갔던 이유를 떠올려 보니, 옛날 이야기(초등학교 때의 환타지 속에 있던 회사들의 이야기)이고, 아는 회사나 제품들이 많았기 때문이고, 더욱이 일반 기업의 이야기가 아닌 내 산업군에 속한 회사에 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욱 관심이 가는 책이었다. 그 흔한 "성공하는 기업의......" 시리즈들은 불특정한 상대를 대상으로 씌여졌기 때문에 예제들이 사실 딴 나라 이야기 아닌가.

이 책을 끝까지 읽으면서 기대하지 않은 것이 하나 있다.
그래서 이런 실수를 하지 않으려면, 기업은 이러저러해야합니다
라는 결론 비스무레한 혹은 주제 비슷한 논조를 끊임없이 장마다 정리해주는 센스가 바로 그것이다. 이 기대 없음 다행이 마지막 두 장인 13장 "초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14장 "되짚어 보는 초난감 사례 분석" 으로 예의상 정리해주는 정도에서 그쳐주는 착한 구성을 보여주었다.

추천의 글이나 서론에서 조차 말한 남들의 실수를 시간날 때마다 고소한 눈빛으로 읽어 내려가는 그 재미가 사실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대부분이 아닐까한다. 정말 실수 하지 않는 비법을 전한다기 보다는 단지 "실수하지 말자를 강조하기 위해 풍부한 사례"를 얻는데 적합한 내용이 아닐까?

글을 읽고나서, 과연 그 실수를 뒤에 돌아 볼 때나 가능하지 그 순간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는 사람이 혹은 조직이 얼마나 될까를 고민하게 되었다.

난, 청진기(stethoscope)가 가진 이론과 경험을 가르는 묘한 매력에 대해 종종 생각할 때가 있다. 똑같은 귀로 듣는 것인데, 의사와 같이 훈련된 사람이 들을 때는 병을 알아내는 것은 이론과 경험을 가르는 재밌는 유비(類比, analogy)가 아닐까?

마찬가지이다. 기업이 잘못되어 가는 것은 사람에게 비유하면 하나의 병이라고 볼 수 있으며, 프로그래머의 관점에서 보면, 예상치 못한 입력값에 대한 버그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을 감지하는 것은 CEO일수도 있고, 기술관리자 혹은 실무담당자일 수도 있다.

이 책이 주는 매력이 거기에 있다. CEO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대개, 기업관련 서적은 CEO나 임원급들이 읽고 좋아할 만한 내용이 많은데 반면, 기업이 실수하면 배를 갈아타야지(!)하는 내용이 들어 있는 사원급 수준의 코미디도 있기 때문이다.

계속 잘 팔리는 책이 되어 가끔 들춰보면서 킥킥댈 수 있는, 그리고 실수에 대한 끊임없는 생각을 던져주는 책으로 자리 매김하길 바란다.
신고


제목이 "초난감 기업의 조건"이란다.

회사가 워낙 분위기가 그런지라 입사이후부터 제일 많이 들어왔던,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Built to Last) 이나, Good to great 같은 긍정적이고 밝은 주제를 다루는 것이 아닌, 원제도 반대 방향인
In Search of Stupidity: Over Twenty Years of High Tech Marketing Disasters
요런 책이다. 사실, 무슨 습관, 무슨 조건 씨리즈의 제목은 살짝 시원 육괴에서나 발견되는 단세포들에게 붙여지는 이름으로 알고 있다마는, 자유새 때문에 한 번 속아도 봄직해서 소개한다. 원문의 홍보 사이트는 제목을 본 떠 만든 곳에 있다.

굥장희!
요바닥을 주제로 한 어릴적 기억까지 애무하면서 읽을 수 있을 책인듯 싶다. (책처럼 난감한 표현)

나, 이런 난감한 서평(서문?)때문에 읽어 보고 싶어진다.  (에릭의 홈)
독자 여러분이 나와 같은 부류라면, 이 책을 읽으려는 진정한 속셈을 숨기고 있으리라. '다른 사람들의 실수로부터 교훈을 배우면 얼마나 멋질까'라고 속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사실은 교훈을 배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고소함을 느끼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강 건너 불구경을 좋아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마케팅 재난은 터미네이터 3에 등장하는 자동차 추격 장면과 맞먹는다. - 에릭 싱크 (소스 기어)
추천의 글
여는 글 조엘 스폴스키 / 에릭 싱크
한국어판 특별 서문

1장 초난감 기업을 찾아서
2장 초난감 홈런을 날린 1번 타자: IBM , 디지털 리서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3장 나사 빠진 컴퓨터와 엉터리 마케팅: IBM과 PC 주니어
4장 포지셔닝 난제: 마이크로프로와 마이크로소프트
5장 싫어요, 너무너무 싫어요: 애시톤테이트를 망친 에드 에스버와 시벨 시스템즈
6장 피리 부는 멍청이: IBM과 OS/2
7장 개구리를 삼키려다 숨통이 막힌 프랑스인: 볼랜드와 필립 칸
8장 불꽃 튀는 브랜드 전쟁: 인텔, 모토로라, 구글
9장 도마뱀이 되어버린 고질라: 노벨의 몰락
10장 위선과 허풍이 난무한 홍보 마케팅 전쟁: 마이크로소프트와 넷스케이프
11장 세상을 혼미하게 만든 닷컴 열풍: 인터넷과 ASP 거품
12장 오픈 박사와 독점권 사장의 기묘한 맞대결: 리차드 스톨만과 스티브 발머
13장 초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14장 되짚어본 초난감 사례 분석
부록 덧붙이는 말: 초난감한 개발 책략

용어사전
참고문헌
베타리더 한 마디

앤드류 와일즈가 페르마 정리를 설명하던 강의 마지막 말처럼,
이쯤에서 끝내는게 좋겠습니다.
신고
  1. http://fribirdz.net/ 2007.11.15 10:01 신고

    움찔

  2. http://bs0048.myid.n 2007.11.16 10:35 신고

    봐뒀다 주문하려고 했더니 아직 출간전이네요;;;
    베타리더이신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