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전날의 노동(?)에 의해 힘이 다 빠져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때라 할 지라도, 오늘 할 일이 내 생계 혹은 즐거운 일이라 생각한다면, 어디선지 알 수 없는 힘이 솟는다. 그러나 이 말은 그저 단순한 직장인으로서 갖기 어려운 자세에 대해 하는 말이며, 대부분은 계약 관계에 의해 끌려가는 느낌만을 갖게 된다.


정말 내 일이 아닌 남의 일을 하는 상황에서 저런 최면을 건다는 것은 또 다른, 차 상위 층위에서의 굴욕감을 느끼게 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