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지름신의 유혹에 넘어가 화분 두 개를 샀다. (질렀다.)
왜 그랬을까... 근처의 꽃집에서 샀는데, 분명, 복지카드로 사면, 현금 안내도 되었을 일을...
사실 그 꽃집에서 카드를 해도 되었을 것이지만, 그 작은 꽃집에서 카드를 쓴다는 것이 이렇게 어색(?)했었단 말이냐.

스킨답서스는 예전부터 걸이화분을 하나 사려고 벼르던차에 산 것이고, 포인세티아는 겨울을 맞이하여 겨울이 되면 잎이 빨개지는 녀석을 구해야겠다는 마나님의 즐겨하심에 부응코자 하였다.

집에서 굴러다니던 낚시줄이 없어져서 문방구에서 황급히 500원을들여 산 뒤 천장에 나사못을 박고 축 늘여뜨렸다. 사진에 보이는 바구니는 역시 집에서 굴러다니던 왕골바구니를 또 마침 굴러다니던 S자 고리 세개로 백색 화분에 이어 놓은 것이지. 위치는 신발장 옆!

암튼 기분은 겁나게 좋다. ㅋㅋ..

사진을 많이 찍었는데, 밤에 찍어서 그런지 모두 흐리게 나와서 플래시 터뜨린거 하나만 건졌다.
신고
  1. 태열 2005.10.18 00:18 신고

    벌벌벌....
    플래쉬 사진 무서버 벌벌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