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신체로 느낄 수 있는 감각이 아닌 제6감, 영적인 눈, 또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귀. 그런 말을 들었을 때 평가하는 일차 기준은 그런 감각이나 경험을 주위 사람과 후대에게 물려 줄 수 있는 합리적 설명이 가능한가이다. 그 설명에 공감하는 수준의 사람들을 모으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나 그것이 보편적으로 이해되려면, 그 설명이 간과하고 있는 부분에 대한 토의를 진행해가며, 설명의 완성도가 높아질 수 있어야한다. 그렇게 해도, 모든 설명은 완벽할 수 없다. 완벽하지 않은 설명이라할지라도 그것이 갖춰야할 최소한의 조건은 "합리성"이며 "객관성"이다. 


그 다음엔 세대를 걸쳐 살아 남는 설명이어야한다. 이것은 마치 진화가 동작하는 방식과 유사하다. 어떤 국지적인 환경변화에 적응하여 살아남은 개체가 자신의 형질을 후세에 물려주는 것처럼, 그 설명 또한 많은 상황에서 인용되며 지속적인 보완이 이루어져야한다. 또한 과거에 박제되어 멈춰있지않고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상황을 유지하여야 그 합리성과 객관성이 유지된다.


합리성이란 무엇일까, 합리성을 논의하기 전에 언어가 가지는 전달도구로서의 기능을 얘기하자면, 단어는 어떤 개념을 대표한다. 그 개념이 두 화자사이에서 일치함이 전제되지 않으면 전달되는 것이 불가능하다. 그런 개념들은 서술의 구조속에 녹아들어 있고, 서술은 화자들이 선행하여 습득된 개념을 일련의 순서대로 되살려내는 방식으로 그 전달기능을 수행한다. 합리성이란 그런 선행되는 개념이 되살아 나는 방식에 모순이나 모호함이 없음을 뜻한다.


합리적이지 않다는 것은 일차적으로 하나의 말이 대표하는 선행개념들이 서로 다른 상황에서 서술이 전개되는 것을 말하며, 이차적으로 그 말에 대한 개념이 서로 일치하더라도 서술에 모순이나 모호함이 제거되지 않은 채 지속되는 것을 말한다.


대화는 종종 이런 합리성이 제거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정도 진행되어가다 수위를 넘는 순간 멈추게 된다. 심지어 말하는 사람은 자신도 합리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생각한다. 여기서 합리적이지 않음에도 합리적이라 말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사람들은 일반적인 사회현상이나 과학현상의 설명에서 보다 신적인 영역의 감각이나 경험을 설명할 때, 인간의 한계를 벗어난 영역을 설명할 때 더 그러하다.


아, 지겹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