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말하고자하는 것에는 문서화하기 귀찮은 간단한 작업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간단한 작업들이 사실은 스크립트 수준으로 만들어지는 팀의 단순반복적인 일거리 해소 성격의 것들이 많다. 그런데, 사실 그 사람 혹은 그 팀의 수준을 그것으로 알아 볼 수가 있다.

All-round player가 모이기는 사실 힘들다. 모든 사람이 똑같이 실력이 있을 수가 없다. 아마 모두 같다면 오히려 그 팀이 잘 돌아갈지도 의문이다.

걱정인 것은, 문서화되지 않은 짜잘한 작업들을 내용만 봐도 슥슥슥 알아주는 친구가 있다면, 문서화가 굳이 많이 필요치 않겠건만, 그렇지 않은 경우 어느 정도 설명을 해주다가 주변이야기도 겯들이다 보면, 짜잘한 작업에서부터 무슨 환타지 소설이 나온다.

언젠간 문서화 하겠지 (여기서 언젠간이란 퇴사 혹은 전환배치? 정도의 충격을 말하는 것 같다.)라고 생각될 정도의 귀찮은 작업들은 사실 보여지는 몇 십줄의 코드만 가지고도 대화가 통해야한다.

내가 이 글을 쓰면서 위안받고 싶은 것은, 이제 누군가를 아래서부터 차근차근 설명할 마음의 여유를 잃었음에도 내 이런 상태가 정상이야(!)라는 말을 듣고 싶어서인가 보다.

누가 날 이 달걀 껍질 안에서 꺼내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준호 2007.11.09 13:59 신고

    정상인지 아닌지는 판단 못하겠고..

    릴리퍼트 왕은 달걀을 넓은 방향 끝부분을 깨어먹는 블래휘스크를 모두 처치하고 싶어했대요. 흠.. 달걀에 집착이 심한 릴리퍼트 왕이 껍질 속에 있는 사람을 싫어하지 않을까라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