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한달전 쯤 목격된, 분당 처형집의 킹 벤자민은
보자마자 "골룸!"을 연상시킬 정도로 처량한 가지만 남아 있었다.
기어이 모든 가지가 다 말라 버리고,
줄기 아랫부분만 푸른 기운이 조금 남아 있는 상태로 돼 있던걸,
가져와달라는 부탁을 받자와, 거의 버리기 직전에
오늘 밤 우리집에 도착하였다.

원래 받은 것은 아래 지민이가 잡고 있는 것이 더 있었는데, 죽은 부분은 톱질하여 잘랐지.

나의 사명은 이 말라 비틀어진 벤자민에게 과연 새싹이 돋아 나겠느냐이다. 아직은 푸릇한 기운이 조금 남아 있는 것인데, 태양은 11월 12월 정도의 일조량과 20 이상의 온도와 40도 이상의 습도를 유지시키고, 겉흙이 마르면 물을 줄 정도의 일만 할 생각인 나에게는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모두들 기대라도 해주시라..

  1. listen 2005.11.15 20:20

    재미있겠군...
    살아날 거라고 본다...

  2. 주인 2005.11.16 01:34

    이틀 지났는데, 맨 윗부분에 아마도 무슨 곰팡이가 있는거 같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