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게 멈추었다.

급한 불 앞에선 불끄는 것외엔 집중할 여유가 없다. 불끄다 잠시 눈돌려서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눈에 들어오는 것에 시선을 잠시 고정시켜 따라가는 것일 뿐.

문득문득 나이듦이 머리를 들고, 잃어버린듯한 기회에 대한 아쉬움도 머리를 들고, 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은 외면을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