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주일 저녁(4/2) 식사를 하는데, 아내가 진통이 오는 것 같다하여 천천히 (그야말로) 준비하여 밤 아홉시 반 정도에 입원을 하였습니다. 큰 딸 지민이 때처럼 정말 침착했고, --더불어 저도 침착 모드-- 막내 처제를 데리고, 지민이를 데리고 그 밤을 맞이했지요. 그날밤에 늦게 도착해준 큰 처제까지 너무 고마웠습니다.

아내는 지민이때는 그렇게 예뻤는지 몰랐었는데, 둘째는 몹시 예쁘다더군요. 해석하기를 그때는 자신의 몸 추스리기도 어려웠고, 애기가 다칠까 어쩔까 걱정하느라 그랬는데, 이제는 너무도 용감(!?)하게 아무렇지도 않다는 걸 아니까 애의 행동하나하나가 귀여운가 봅니다. 저도 그정도의 귀여움은 있지만, 직접 애를 낳지 않아서인지, 불쌍해 보이고 안쓰러워보이고, 책임감만 한 짐 더 얻은 느낌이 큽니다.

기쁜일이지요!

생명을 새로 맞이하는 일이 그 얼마나 기쁘지 않겠습니까! 온몸으로 느끼는 엄마와 이성반 감성반인 아빠의 상태가 어찌 같겠습니까 :)

산후조리원에 있는 동안 아이와 엄마가 건강해지길 바라고, 그 3 주 동안 지민이와 생활하는 것이 전쟁이 되지 않도록 바랍니다.
반응형
TAG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