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체/사는 얘기

아침을 사는 얘기

Coolen 2006. 11. 14. 09:38

지민이 사진여늬 아침과 같은 시각에 일어났지만, 어제 잠자리에 드는 지민이에게 COOKIE를 먹여 놓았기 때문에, 정신이 드는 순간을 잉어를 낚듯 인간세계로 끌어 오는데 성공하였다. 밤부터 계획한대로, 오늘 아침은 한 시간 일찍 시작됐고, 녀석은 어린이 집에 일등을 등교하는 것을 목표로 계속 몰아 부쳤고, 인석도 그 맛을 조금 아는지라 순순히 속아(?)넘어 왔다. (참, 밤에 과자를 먹였다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 용어로 뭔가 통하는 것을 작용시켜놓았다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엄마에게 인사하고 밥먹은 뒤 일등하자라는 달콤(?)한 주문이 자기전에 통한다. 간단한 마인드 컨트롤 아닌가? 그리고 침대에 같이 누워 잘 때까지 있겠다고 하고, 눈을 부릅뜨며 서로의 얼굴을 보며 웃다가 논다. 애들은 잘려고 하면 잠이 안오는데, 눈을 뜨고 계속 보고 있으면, 번갯불처럼 잠이 온다.) 아니나 다를까, 선생님이 오늘은 지안이가 일등이란다. 그러면 지민이도 일등이라는데, 그건 저녁때 확인할 일이다.

어제는 아이팟 셔플이 "가을이 오면"만 남겨 놓고 모두 지워지는 통에 퇴근 시간 내내 그것만 듣고 왔는데, 간밤에 잊지 않고 채워넣어서, 바비킴의 애상한 노래와 잘 유행하지 않은 (적어도 노래방 출신 양승관이 잘 모르는) 이문세의 2000년 이후의 노래가 11월의 싸늘한 그러나 내가 좋아하는 날씨 속에서 아침을 연다. 이런 아침의 백미는 "해바라기"이다. 해바라기 가득한 그 노랜 어릴적 추억과, 정지된 그림의 고흐를 만나게 해준다.

잠시 오는 버스에서, Closure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다 C 속에 갖힌 영혼에 연민을 느끼며, 알량한 개념에 물을 주고, 싹이 나길 기다리는 마음으로 파란 하늘, 아주 파란 하늘에 미지(mizi)의 언덕을 찬 바람에 이런 찬 바람에 (못피우는) 씨가렛이 어울릴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출근을 한다.

이번 가을에는 글라디올러스 구근과 백합 구근을 꼭 사야지, 아니 그녀석들이 아니라도 튤립이라도 꼭, 어제 카탈로그에서 본 그 흔하디 흔한 카사블랑카 백합이 온 방을 진동할 생각을 하니 미소가 떠오르더만...


자, 하루 시작!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지하철에서 음악을 듣는건 난청유발한다는데...
    그유혹을 벗어내기란 쉽지가 않긴하죠??
    노래방 출신 양승관씨도 과장님이 열거한 노래들은 대부분 알듯한데..
    ㅋㅋㅋ 승관씨 이름이 모에요?? 여기다 글도 남기남요??
    2006.11.14 15:53
  • 프로필사진 최호진 모르는 노래란 노래방에서 양승관이 인정한 거외다.. ;) 2006.11.14 23:02
  • 프로필사진 lacrimas 노래방출신~~~
    뚜시궁!!!!
    남들이 보면 오해하겠어요~ ㅎㅎㅎ
    2006.11.14 23:55
  • 프로필사진 Seyoung 요즘 iPod nano나 video가 눈에 자꾸 들어오던데 사실 차 몰고 출퇴근하는 나로서는 쓰임새가 많은 것도 아닌데. 자꾸 밟힌다. 2006.11.17 21:11
  • 프로필사진 최호진 형, 보고 싶습니다. 어제 금요일에는 진영이 결혼한다고, 아내될 사람을 연구실 사람들에게 소개시키는 모임이 있었는데, 모임을 크게 안할려고 동기와 바로 아래 기수들만 모였는데, 형 생각이 나더군요. 진영하고도 얘기 했었다면서요. 일이 바빠서 못오게 되었더고..

    저도 음악을 잘 듣는 편은 아니었는데, 셔플이 과거 회사 명절 선물 목록에 있어서 골라 받은 이후로, 종종 이용하는데 액정이 없어 불편하긴 하더군요. 암튼 총각이 아닌 저희로서는 뭐하나 사는 것이 ^^
    2006.11.18 08:34
  • 프로필사진 김수영 kldp란 곳에서 글을 보다 쫓아 왔다.
    중학교 동창 김수영이라고 하는데 기억할런지...
    그때도 열심히 코딩을 했었는데, 좋은 프로그래머가 된듯하네.
    자주 들를께... ^^
    (사진을 보니 딱 알겠던데... 요기 사진을 보니 가족 사진이 좋아보인다. ^^ )
    2006.11.18 01:08
  • 프로필사진 최호진 기억날듯!

    찐한 안경테를 주로 썼던것으로 기억하는데.. 맞나 모르겠다.
    위, 아래 치아열이 살짝 다르고 ^^

    맞냐?
    2006.11.18 08:40
  • 프로필사진 김수영 정확히 기억하는듯 하네 ^^
    치열은 교정했지. 고등학교때...
    중학교때 과학책에 있는 실험 데이터 관리하던 프로그램을 컴터에 열심히 짜 넣던걸 난 구경만 했지.
    모의고사 성적 프린트 프로그램도 짰던거 같구...
    라면 먹으러 집에 놀러갔던거 같기도 하고... 기억이 막 엉키네. (그때 집이 한미주유소 앞쪽 아니었냥? ^^)
    이리 만나니 좋네.
    무슨일 하는지 궁금하당~
    2006.11.18 09:21
  • 프로필사진 최호진 서울에 있냐..?

    무슨일 하긴 이것저것 내가 없으면 안되는 일을 하고 있지.
    내가 없어도 돌아가는 일이 되게하려고...

    (뜬 구름 잡는 얘기구만)
    2006.11.20 17:03
  • 프로필사진 serene 과장님을 위해 고흐가 태어난 곳에서 그 해바라기와 잘 모르는 애의 씨앗을 가져왔어요.
    제 배낭에서 20일 넘게 부대끼며 있어서.. 싹을 잘 튀울지는 모르겠지만
    2006.11.20 16:45
  • 프로필사진 serene 어라..지금 확인해보니 해바라기는 어데 가고 튤립이랑 알수 없는 그 씨앗만 있네요..ㅎㅎ
    와 신기하다
    2006.11.20 16:47
  • 프로필사진 최호진 반만 줘... 반은 직접 키워보고.
    씨가 나온다는 것은 정말 흥미로운 일인데, 그거 잘 안되는 경우가 많아서. 발아율 50%만 돼도 성공인거 같애. 발아만 되면 뭐하나 그 다음, 온갖 무수한 정성이 들어가는데.
    2006.11.20 17: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