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체/잡생각

기회

Coolen 2005. 3. 24. 12:59
기회는 만드는 것이다, 기다리는 것이다, 잡는 것이다.


기회주의자란 기회라 생각되면 현상태를 포기하고 얼른 잡는 사람을 말한다.
같이 있는 사람에게서 기회란 곧 헤어짐을 수반할 수 있다.
같이 있는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더 일반적이다.
언젠가는 그런 기회가 올 것이다.
기회는 늘 있는 것이 아니다.
기회는 준비된 사람에게 오는 것이다.
세옹지마처럼 지금은 어려우나 곧 기회가 올 것이다.
난 한 가지를 깊이 팠고, 그랬더니 기회가 왔을 때 어렵지 않게 잡을 수 있었다.
그 사람이 늘 곁에 있는 것이 아니야. 있을 때 잘해.

이상 기회에 대한 브레인 스토밍 끝!

이 글을 생각하게된 동기는 기회란 잡는 것인가 만드는 것인가에서 출발하였으며, 몇 분 연상하여 얻은 결론은 그것과는 별개로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동기부여성 문장들이었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을 독려하여 내 생각과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을 돕거나 같은 흥미를 갖게하는 일이야말로 얼마나 신나는 것인가 그것은 나아닌 나를 만드는 것 또는 찾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이 글은 나에게 쓰는 것이 아니라 둘, 나아가 넷을 향해 쓰는 글이다.

인간이란 기본적으로 자신의 습성을 전염시키는 존재이다. 그것은 오래 같이 일하다 보면 농담의 유형을 파악하고 썰렁해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같은 운동을 하는 것, 같은 음주 패턴을 지니는 것, 같이 밥먹고 배고파해하고 군것질하는 것 등 모든 것이 한 사람에게서 다른 사람에게 전달되고 나아가 공유되는 본능을 지닌 존재이다.

기회라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사념을 펼쳐보자면, 난 개발팀의 리더이므로 팀원들의 능력을 최대한 이끌어내어 필요한 개발을 적절한 시간안에 끝낼 수 있어야하는 능력이 기대되는 사람이다. 그러기 위해서 난 끊임없이 이들이 나와 같은 지식기반을 갖도록 기사들을 스크랩해서 돌리고, 내가 주로 사용하는 기술에 대해 전수하고, 공유에 필요한 세미나를 시키며, 객관적인 데이터 및 경험을 나누기 위해 필요한 테스트를 수행시킨다. 또 개발외에 신뢰를 주고 받기 위한 인간적인 일들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내가하는 일들은 모두 기회 투성이이다. 팀원들이 어느 정도 성장하게 되면, 난 슬프게도(?) 더 나은 곳으로 가고자하는 이들의 마음을 허락해야만한다. 누구에게나 기회란 중요한 것이니까. 인생 전체를 통털어 얘기하자면 우린 같이 일할 기회 속에 있는 것이고, 다른 기회를 선택하는 순간 우리는 커다란 기회속에서의 현상태를 포기하는 결과를 수반하는 것이다. 아무리 오래 있어도 3년이면 다른 기회가 누구에게나 오게 된다.

난 이들의 능력을 계속 보고 있기 때문에 적절히 어려운 일들에 대해서는 할 수 있는 상황에 따라 분배를 한다. 이때 작용되는 것 또한 나에게 있어서는 판단이지만, 내 속을 바로 모르는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평소에 준비한 것에 대한 기회가 찾아오는 것이며, 그것에 따라 심각해지기도 하는 것이다.

내가 사회 초년시절 대리 1년차까지의 생각은 나에게는 어찌하여 훌륭한 사람들이 회사에 들어오지 않나, 훌륭한 사람들과 같이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없는 것이냐는 푸념어린 것들이었다. 어쩌면 그것이 기회가 되었는지 아니면 본디 내 습성이 그랬는지 모르지만, 나에게는 혼자일을 처리해야하고 혼자서 그 어려운(!) 것들을 나름대로 이해해가면서 즐거움반 짜증반의 생활을 해 왔던 것 같다.

이제와 "기회의 잣대"를 빌어 설명하건데, 그때의 나는 "기회란 만드는 것"이라는 명제를 경험하는 중이었다. 내가 처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것이 내 위 상사에게 몸 값을 높히는 결과를 가져왔고, 결국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해서 자유도를 높히게 되었다. 내가 아는 것들을 그 주위에 모두 말해 댈 수는 없지만, 내가 가지고 있는 지식이 깊고 넓어질수록 그것은 기회에 대한 끊임없는 생산이 된 것이다.

몸 값이란 부르는 게 값이다. 내가 몸값을 부를 때는 1년에 한 번 연봉 협상에서나 필요하고, 다른 사람이 그 몸값을 부른다는 것은 "인정한다, 기대한다, 과연 그렇다"의 뉘앙스를 지닌 1년 내내 마음 속으로 불러 대는 평가를 말하는 것이다. 기회는 결코 인정할 만한 뭔가를 풍김없이 주어지지 않는 것이다. 이것은 기회와 관련된 생각을 논할 것이라면, 그 어떤 거창한 브레인 스토밍 어구들보다 이 말을 가장 앞에 두어야할 것이다.

난 다른 사람이 기회를 줄 만한 뭔가를 계속하고 있나?
난 다른 사람보다 먼저 그 기회를 잡을 만하게 포장해 보이고 있나?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생각해볼 일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