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윤성은 선임의 장모님과 처남의 운명 달리 하심에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밤늦게 가려 했으나, 철원으로 가는 길에 때아닌 눈이 많이 내려 다시 돌아오게 되어 더 미안한 마음입니다. 모쪼록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올 때까지, 더 큰 일이 없이 마무리 되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