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느리다. 너무 느리다. 각종 설계 변경이 머리속에서 일어난다. 머리속에서만 일어난다.

신중하다. 너무 많은 것을 한꺼번에 생각한다. 생각하다가 생각하다가 천천히 걸음을 뗀다.

난 기회를 잃고 싶진 않지만, 정도를 벗어나기를 원하지도 않는다.

언젠가는 언젠가는 이 시간들에 대한 보상이 있으리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