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각자의 자리에서 자기 일을 잘하면 돼... 라는 말을 싫어한다. 되게 싫어한다. 나아가 그런 분위기가 감지되면 속에선 뭔가를 참아내느라 이를 살짝 물어야한다.


뭐, 오해할 사람은 없으리라 생각하지만, 그런 말을 들으면, 사농공상 계급사회가 유지되는 방법으로 들리고, 자기 분야가 아니면 말도 꺼내지 못하게 하고, 나이 어린 사람이 나이 든 사람이 인생에 대한 주제로 얘기하는게 버릇없이 들리며, 뭐든 말없이 묵묵히 가는게 최고라는 생각을 심는 것으로 여겨진다.


그에 비해 내 관심은 너무 다양하며, 내 의심은 그 깊이를 모르며, 내 자유의 벗어남은 한계를 모른다. 어찌 내 자리라는 게 있으며, 어찌 내 위치에서의 일이라는게 규정될 수 있다는 말인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