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겨울이면, 소아과에 가서 보면 아주 청진기의 느낌이 아주 차갑다.
체온 정도의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청진기 거치대 같은 것이 있다면,
겨울이 오는 주말에 반짝 아르바이트 외판원으로 소아과에 돌아다니면서 팔 수 있지 않을까?
대략 하나에 2,3만원만 남겨도 20곳 돌아다녀서 5,6개 판다면 흠...

--
별로 이윤이 안남는 것같군.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규현아빠 거치대보다는 소독하는 기구가 좋지 않을까?
    이병 저병 다걸린 아이들 같은 걸로 진찰하니...
    입에 넣었던것도 귀에 보던것도...
    소독을 하긴 하는거 같긴한데...
    믿음이...영...
    2006.12.12 09:39
  • 프로필사진 최호진 그 믿음을 주는 뭔가가 사실은 다 쇼 아닐까요? 2006.12.12 14:46
  • 프로필사진 심슨 모 일본만화에서 조산아로 나온 아이들 진료할때는

    청진기를 반드시 체온만큼 데워서 진찰해야 한다는

    스토리가 있었지라.
    2006.12.12 12:15
  • 프로필사진 최호진 오..!
    그래.. 이게 시장이 작긴하지만 있긴있다니까..
    2006.12.12 14:4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