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프루스트, 19세기 프랑스 소설가인데 사진을 보자마자 제이크 질렌할이 떠올랐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