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내 가을은 초등학생때 느끼던
색감과 시간이 흘렀음에 대한 느낌이며,

20대의 마냥 시리던
가을은 입가의 미소로만 남아버렸고,

늦은밤까지 버틸 수 있던
체력도 이젠 원망의 쳐진 눈길로
날 바라보는 듯하다.

지민이도 일어나기 싫어하던 아침은
아빠도 아무 잔소리하지 않았고,

묵묵히 도시락을 준비하고
물묻힌 수건으로 고양이 세수시켜

자는 애 옷입히는 능숙한 솜씨로
들쳐 안고 선생님께 보내었다.

졸다가 뛰어내린 따뜻한 가을 전철을
뒤로 하고, 따스한 커피 한잔에
하루를 아빠처럼 시작한다.

아직은 젊은 아빠처럼... 그렇게...
언제나 젊을 아빠처럼... 이렇게...

--
  1. 2005.11.08 15:59

    후후 여전히 지민이를 아침마다 놀이방에 데려다 주시고... 바삐바삐 서둘러 회사를 가시나봐요...^^
    눈에 선한데요~

  2. 주인 2005.11.08 19:16

    선~~~ 하지요?!
    난 방학 없나.

  3. 신현주 2006.01.13 22:43

    호진아... 너도 아빠가 됐구나.
    좋은 아빠같아서 참 보기 좋다.

    여전한 너의 분위기...
    컴퓨터라는 거.
    정말 매력적인 물건이라는걸 이제서야 깨닫고 있는 중이다.
    시공을 초월해서 사람과 사람사이를 연결해준다는...

    학사모임에서 함 보자. 재형이 오빠가 연락준다는데 언제쯤 할건지.

    건강하구 새해복 많이 받으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