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연 놈,
오전 내내 아빠 말을 안듣더니,
밥까지는 멕였는데,
이 추운 날, 양말을 안신겠덴다.

"어~ 그래? 그럼 신지말고, 가방에 넣어가. 알았지?"

아파트 1층 현관을 나가자 마자, 멈춰선다.

"아빠, 추워"

바람이 몹시 불었다. 맨발에 운동화를 신고는
서있는 폼이라니...

"아빠 말 들을래? 다음부터는 꼭 양말신고가자, 응?"

뭐 뻔한 상황을 연출했지만, 이것만큼 확실한 교육이 있을까?

----

여보야, 오늘 아침은 참으로 힘들었다.
그 어린이집 숙제를 아침에 한답시고 밥도 안먹고.
일주일 시작~!
  1. 최규춘 2005.12.26 21:21

    직접 경험하면 다음부턴는 같은 실수를 안 한단다.

  2. 주인 2005.12.27 07:52

    앗! 아버지! 누추한 곳을 방문하시었군요.
    저도 그랬나용... ㅋㅋ.

  3. 일처형 2006.01.12 20:34

    잔네 장모님께 울아덜키우매 흉보면 그르시드만~
    " 넌 더 했다~ "
    이상 살앙의 가족~

    느을 고맙고 ;예쁘게 살아줘서
    또 어렵고; 딴지거는 잔네의 예리함(?)을 넘어선 당돌함(헉?) 건아닌감?

    여하튼 은주신랑 지민애배 그리구 지동스 파파 ~ 화띵 ~

  4. 일처형 2006.01.12 20:38

    앗~ 정정함다

    (3)살앙->사랑

    (6)애배->애비

    ㅉ ㅉ 잔네두 내 연세되보게나~ 그럼 이만 ~

  5. 주인 2006.01.13 01:19

    흐흐... 잼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