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사내 Subversion 커밋요건이 강화되었다.
외부에 공개되어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하여 간단히 기술하고 그 생각을 적어보고자 한다.

2월 21일 공지

1단계는 SVN 로그 입력이 전혀 안되어 있을 경우 Commit을 불허 합니다. 즉, 로그 입력을 안하면, Commit이 실패하게 됩니다.

2단계는 SVN 로그 입력시 리뷰자가 없을시에 Commit을 불허합니다. 리뷰는 생활화하셔야 됩니다. 단순히 보여주기 위한 리뷰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따라서 소스 코드 수정시 리뷰가 반드시 진행되어야 하고, 그 이후에 Commit이 이루어 져야 합니다. 따라서 리뷰자가 로그상에 없다면 Commit을 실패하게 됩니다.

[실행 파일명][실행 파일의 버전][개발자 성명][BT:버그 번호]
[RV:Review 참석자][Review 날짜]


3월 14일 공지

일시 : 2006-03-16(목) 12:00

내용 : SVN 서버상의 BugTrack 번호 입력 여부 필터링

제한 사항 : 입력이 안되었을 시 해당 내용은 로그로 기록되고, 매달 1일 오전 1시를 기준으로 유닛장에게 메일을 이용하여 남겨진 로그 파일을 전송.


워낙 개발자들이 말을 안듣다보니 svn의 commit 훅을 이용하여 이러한 제한을 가하게 되는 것인데, 이것은 비단 말을 안듣기 때문에 이러하는 것이 아니라 습관이 안들어서 습관을 기르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면된다.

어쩌면 늦은 감이 있지만, 정말 잘하였다라고 생각한다.
(조 책임님, 화이팅입니다.)

컴파일러에게는 철저히 오류를 고쳐주듯이 svn에게도 철저히 지키면 된다.
이것이 개인이 일하는 것에서 팀이 일하는 것으로 바꿔가는 것이다. 조직력은 다른데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같은 방법으로 계속 훈련하여 개발 기간을 단축하고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데 있다. 그것은 인간적인 훈련보다는 기계화되고 시스템화된 방법으로 훈련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고 생각한다.
  1. wookay 2006.03.16 10:37

    리뷰를 하면서 대화를 많이 할 수 있을거 같아 좋을것 같습니다.^^ 저두 커밋하고 찜찜한게 많더라구요.

    • 주인 2006.03.16 10:50

      습관을 바꾸는 것은 괴로운 것이죠.
      특히나 팀의 습관을 바꾸는 것은 더욱 힘듭니다.
      이 사람들이 계속 같이 있는 것이라는 보장이 없으므로 그렇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