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체/사는 얘기

2015년 봄

Coolen 2015. 5. 21. 10:15

가끔, 5월 어느 봄날 대도시에서 출근하다보면, 눈부신 날씨에 선선한 바람이 불고, 살짝 땀이 나는 것을 느낄 때 즈음, 알 수 없는 외로움과 또 그 외로움을 즐기는 나와 그 동안 살아온 날들을 후회하지 않는 생각이, 어쩌면 이런 것이 행복이다 그리고 나이 더 든 어느 때에도 오늘 같은 날을 겪을 수 있을까하는 아련함이 따라 생각나면서 짧지만 긴 대낮 몽환에 빠질 때가 있다. 오늘 아침이 그러하였다.


반응형
TAG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