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공간의 어색한 시간, 어색한 공간의 익숙한 시간.

그렇게 오래되다보니,

시간의 문제인지 공간의 문제인지 어쨌거나 익숙해졌다.


그냥 12월 거실 창가의 햇살이 좋다.

케냐AA와 예가체프 반반 블렌딩.

운동후 노곤한 삭신에 한 잔 들어오니,

여기가 그냥 익숙한 공간이구나.


매일이 오늘같이

오늘은 그 매일같이

무기력과 친구와 원수를 맺고,

전체가 하나인듯, 하나가 전체인듯 사라져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