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토요일에 찍은 것들인데, 밝은 창가에 있는 것들만 일단 찍어 봤다.



인도고무나무
정확한 종은 모르겠지만, 잎이 그다지 넓은 종은 아닌 것 같다.



제브리나
보라색 줄이 들어가 있는 달개비 비슷한 식물, 요걸 조금더 키워서
꺾꽂이 한 뒤 행잉바스킷이나 높은 곳에 두어 아래로 치렁치렁 내릴 생각이다.



알로에 베라
너무 흔한 식물이라서 다 알 듯!
거의 다 죽은 녀석을 저렇게 화려하게 살렸다. 한 자리 떡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잔인하기까지 하다.



일일초 (매일초)
어머님께서 주신것인데, 가까이서 냄새를 맡아 보면 잡초같은 느낌이 난다. 그런데 한 번 꽃이 피면 그칠 줄 모르고 이어가면서 계속 피워댄다.



부겐빌레아 (부겐베리아)
어머님으로부터 받은 뒤 아직 요놈의 꽃을 제대로 본 적은 없지만, 어머님왈 화려하다니.. 내년 여름을 기대하고 있다.




클레로 덴드럼 (덴드롱)
사진으로만 많이 봐 온 하얀초롱의 빨간꽃, 지금 이 정도 잎사귀를 가지고 있으면 내년에는 흐드러지게 펴야 정상일 듯 한데... 과연?




스킨답서스 (포토스,에피프레넘)
저 별칭들이 다른 종족이라고 말하기도 하다마는 이리저리 책을 뒤져보면 대략 같은 놈(!)이다.
산지 얼마 안되어서 아직 바구니 밑으로 내려온 놈이 적다마는, 좀 기다리면 매달기의 진수를 보여줄 듯 하다.



줄리아 페페로미아 (줄리아 페페)
그 수많은 페페 종류 중에서 내가 맨 처음 정을 붙이기기 시작해서인지, 다른 페페보다 꽤 세련돼 보인다. 언젠가는 그 페페들을 다 불러 모으 겠지만.. ㅋㅋ (홀리 페페, 청페페, 홍페페, 수박페페.. 이름이 기억나는 건 요 네가지 뿐이네.. 쩝..)



시클라멘
화려한 겨울 꽃이라고 해야하나. 잎은 조화보다 더 조화 같이 생겼다. 구근 식물이랜다. 그리고 물을 직접 다으면 구근이 썩기가 쉬워서 요건 화분 밑에 물을 채워넣는다. 그러면 화분 밑에서 위로 빨아 올라가면서 관수된다. 여름은 축쳐져서 쉰댄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listen 2005.11.15 20:21 신고

    집이 넓은 것이냐 아니면...
    덕택에 집이 좁아진 것이냐...

    나는 놓을 곳이 모자라서 대충 포기하고 있는데...

  2. 주인 2005.11.16 01:33 신고

    넓긴... 베란다 확장공사(이사오기전에 되어 있는)된 부분에만 채우고 있는걸..

  3. 박해운 2006.06.09 00:39 신고

    부겐빌레아 를 꽃을 피우게 하려면 잎이 시들해지면 물을 주고 시들해지면 물을 흠뻑 주고 몇번 반복하면 꽃이 핀다. 액비를 주면 꽃색이 화려하다.

    • 최호진 2006.06.09 06:57 신고

      부겐빌레아가 작년내내 아무 소식없다가 일주일전인가에 그렇게 꽃이 피었답니다.

  4. 박해운 2006.06.09 00:40 신고

    덴드롱 꽃 잘 피게 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부탁해요.ㅎㅎ

    • 최호진 2006.06.09 07:01 신고

      클레로덴드럼도 겨울을 잘 나야할 것 같습니다만, 지금은 저 사진의 두 배정도는 무성한데, 며칠전부터 꽃대 비슷한 것이 감지되고 있어서 올해에도 안피나 싶은 것이 이제 기대로 바뀌어 있습니다.

      요놈도 부겐빌레아처럼 시들시들할때까지 말렸다가 물을 주곤했는데, 거의 모든 다년생 화초의 봄꽃들이 그 방법이 통하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겨울나기인 것 같더군요.

클레로덴드럼 돌봐주기.

저 구리빛 와이어 2.5mm는 참으로 말랑말랑하여 여러 모양으로 조작하기 쉽다. 이것으로 알로에 받침과 클레로덴드럼 새 지지대를 만들었다. 높이는 1.5m이고 중간에 두 개의 다리를 만들어서 흔들리지 않도록 하였다.
ㄷ모양 두개를 1.5 m로 만들고, 두 개의 정사각형을 만든다음, ㄷ자의 긴 다리를 정사각형사이에 넣고 철사 휘듯 한바퀴 감아서 아주 튼튼한 덩굴용 지지대를 만들었다. 정사각형 다리를 살짝 안으로 휘어 주면 안정감있는 연결로 고정된다.








이 덩굴 식물은 휘감는 성질이 좀 적어서 중간 중간 종이끈으로 묶어 줘야할 듯하다.까이꺼 묶어 주지뭐. 어제의 사진보다 더 키도 낮고 앞으로 올라갈 기둥도 많고, 흐뭇하군. 새로 감았기 때문에 잎이 아무곳이나 바라보고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 모든 잎이 남쪽 창을 바라보도록 조금씩 틀어진다. 신기하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june8th 2005.09.06 09:43 신고

    새로운 취미네요. 좋습니다 좋아요.

  2. 주인 2005.09.06 16:58 신고

    완전 아저씨된거 같지 않네?

  3. june8th 2005.09.07 09:31 신고

    그래도 주말에 서버 설정하고 노는거 보다 훨 좋지요.. ㅎㅎ

  4. 주인 2005.09.07 10:42 신고

    그렇지 지민이랑 흙만지면서 놀기도 하니까.

http://www.google.co.kr/search?hl=ko&q=%ED%81%B4%EB%A0%88%EB%A1%9C%EB%8D%B4%EB%93%9C%EB%9F%BC&lr=

덴드롱이라고 하는 식물로 잘 기르는 것은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클레로덴드럼(Clerodendrum)이고 다른 하나는 필로덴드론(Philodendron)이다. 이 둘이 덴드롱하면 모두 검색되며, 우리말로 검색할 때, 덴드롱을 하나의 단어로 생각하고 마치 합성어 취급하는 것도 있는 것의 영향도 있어 다음과 같은 조합으로 검색이 가능해진다.

* 덴드롱,덴드럼,덴드론
* 클레로 덴드럼, 클레로 덴드롱, 클레로 덴드론
* 클레로덴드럼, 클레로덴드롱, 클레로덴드론
* 필로 덴드론, 필로 덴드롱, 필로 덴드럼
* 필로덴드론, 필로덴드롱,필로덴드럼

그러나 정확한 것은 띄어 쓰지 않은 클레로덴드럼, 필로덴드론 이 두 가지가 정확한 표현이다.

그러나 어쩌랴,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잘못 표기된 것을 검색어로 지정해야하는 이 사실을!

어머니께서 주실때도, 덴드롱이라는 이름 하나만 알려주셔서, 롱이라는 웃긴 이름을 가졌다고 생각했는데, 이 바닥에 이런 애매한 일이 발생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

클레로덴드론에 대한 말은 여기까지 하고, 오른쪽에 있는 것은 우리집에 있는 녀석이다. 올해(2005년) 7월에 처음 우리집에 왔을 때는 꽃도 있었는데, 그 꽃이 지면서 덩굴이 왕성하게 자라더니, 지금은 너무 올라갈 것만 같애서, 두 바퀴를 빙글빙글 돌려 놓은 상태다.

어떻게 하면 예쁘게 덩굴 관리가 될까. 지주를 네 개 세워서 나선 모양으로 감아 올릴까? 다행히 이 덩굴은 나팔꽃마냥 가늘어 한번 비틀어지면 풀 수 없는 정도는 아니어서 찬찬히 생각이 가능한 녀석이다.

검색해서 발견되는 사진들의 꽃은 흰 꽃받침에 빨간색 꽃이 피는 아주 강렬한 녀석인데, 나도 이 덩굴에 주렁주렁 매달리는 것을 보고 싶다.

9월 2일, 인산 비료를 조금 준 상태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hisfox 2005.09.07 14:10 신고

    그런데 블라인드했네?
    보기좋다.

  2. 주인 2005.09.07 14:40 신고

    블라인드한지 꽤 됐는데, 그간 안왔었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