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토요일에 찍은 것들인데, 밝은 창가에 있는 것들만 일단 찍어 봤다.



인도고무나무
정확한 종은 모르겠지만, 잎이 그다지 넓은 종은 아닌 것 같다.



제브리나
보라색 줄이 들어가 있는 달개비 비슷한 식물, 요걸 조금더 키워서
꺾꽂이 한 뒤 행잉바스킷이나 높은 곳에 두어 아래로 치렁치렁 내릴 생각이다.



알로에 베라
너무 흔한 식물이라서 다 알 듯!
거의 다 죽은 녀석을 저렇게 화려하게 살렸다. 한 자리 떡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잔인하기까지 하다.



일일초 (매일초)
어머님께서 주신것인데, 가까이서 냄새를 맡아 보면 잡초같은 느낌이 난다. 그런데 한 번 꽃이 피면 그칠 줄 모르고 이어가면서 계속 피워댄다.



부겐빌레아 (부겐베리아)
어머님으로부터 받은 뒤 아직 요놈의 꽃을 제대로 본 적은 없지만, 어머님왈 화려하다니.. 내년 여름을 기대하고 있다.




클레로 덴드럼 (덴드롱)
사진으로만 많이 봐 온 하얀초롱의 빨간꽃, 지금 이 정도 잎사귀를 가지고 있으면 내년에는 흐드러지게 펴야 정상일 듯 한데... 과연?




스킨답서스 (포토스,에피프레넘)
저 별칭들이 다른 종족이라고 말하기도 하다마는 이리저리 책을 뒤져보면 대략 같은 놈(!)이다.
산지 얼마 안되어서 아직 바구니 밑으로 내려온 놈이 적다마는, 좀 기다리면 매달기의 진수를 보여줄 듯 하다.



줄리아 페페로미아 (줄리아 페페)
그 수많은 페페 종류 중에서 내가 맨 처음 정을 붙이기기 시작해서인지, 다른 페페보다 꽤 세련돼 보인다. 언젠가는 그 페페들을 다 불러 모으 겠지만.. ㅋㅋ (홀리 페페, 청페페, 홍페페, 수박페페.. 이름이 기억나는 건 요 네가지 뿐이네.. 쩝..)



시클라멘
화려한 겨울 꽃이라고 해야하나. 잎은 조화보다 더 조화 같이 생겼다. 구근 식물이랜다. 그리고 물을 직접 다으면 구근이 썩기가 쉬워서 요건 화분 밑에 물을 채워넣는다. 그러면 화분 밑에서 위로 빨아 올라가면서 관수된다. 여름은 축쳐져서 쉰댄다.
신고
  1. listen 2005.11.15 20:21 신고

    집이 넓은 것이냐 아니면...
    덕택에 집이 좁아진 것이냐...

    나는 놓을 곳이 모자라서 대충 포기하고 있는데...

  2. 주인 2005.11.16 01:33 신고

    넓긴... 베란다 확장공사(이사오기전에 되어 있는)된 부분에만 채우고 있는걸..

  3. 박해운 2006.06.09 00:39 신고

    부겐빌레아 를 꽃을 피우게 하려면 잎이 시들해지면 물을 주고 시들해지면 물을 흠뻑 주고 몇번 반복하면 꽃이 핀다. 액비를 주면 꽃색이 화려하다.

    • 최호진 2006.06.09 06:57 신고

      부겐빌레아가 작년내내 아무 소식없다가 일주일전인가에 그렇게 꽃이 피었답니다.

  4. 박해운 2006.06.09 00:40 신고

    덴드롱 꽃 잘 피게 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부탁해요.ㅎㅎ

    • 최호진 2006.06.09 07:01 신고

      클레로덴드럼도 겨울을 잘 나야할 것 같습니다만, 지금은 저 사진의 두 배정도는 무성한데, 며칠전부터 꽃대 비슷한 것이 감지되고 있어서 올해에도 안피나 싶은 것이 이제 기대로 바뀌어 있습니다.

      요놈도 부겐빌레아처럼 시들시들할때까지 말렸다가 물을 주곤했는데, 거의 모든 다년생 화초의 봄꽃들이 그 방법이 통하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겨울나기인 것 같더군요.

클레로덴드럼 돌봐주기.

저 구리빛 와이어 2.5mm는 참으로 말랑말랑하여 여러 모양으로 조작하기 쉽다. 이것으로 알로에 받침과 클레로덴드럼 새 지지대를 만들었다. 높이는 1.5m이고 중간에 두 개의 다리를 만들어서 흔들리지 않도록 하였다.
ㄷ모양 두개를 1.5 m로 만들고, 두 개의 정사각형을 만든다음, ㄷ자의 긴 다리를 정사각형사이에 넣고 철사 휘듯 한바퀴 감아서 아주 튼튼한 덩굴용 지지대를 만들었다. 정사각형 다리를 살짝 안으로 휘어 주면 안정감있는 연결로 고정된다.








이 덩굴 식물은 휘감는 성질이 좀 적어서 중간 중간 종이끈으로 묶어 줘야할 듯하다.까이꺼 묶어 주지뭐. 어제의 사진보다 더 키도 낮고 앞으로 올라갈 기둥도 많고, 흐뭇하군. 새로 감았기 때문에 잎이 아무곳이나 바라보고 있으나, 시간이 지나면 모든 잎이 남쪽 창을 바라보도록 조금씩 틀어진다. 신기하지?
신고
  1. june8th 2005.09.06 09:43 신고

    새로운 취미네요. 좋습니다 좋아요.

  2. 주인 2005.09.06 16:58 신고

    완전 아저씨된거 같지 않네?

  3. june8th 2005.09.07 09:31 신고

    그래도 주말에 서버 설정하고 노는거 보다 훨 좋지요.. ㅎㅎ

  4. 주인 2005.09.07 10:42 신고

    그렇지 지민이랑 흙만지면서 놀기도 하니까.

http://www.google.co.kr/search?hl=ko&q=%ED%81%B4%EB%A0%88%EB%A1%9C%EB%8D%B4%EB%93%9C%EB%9F%BC&lr=

덴드롱이라고 하는 식물로 잘 기르는 것은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클레로덴드럼(Clerodendrum)이고 다른 하나는 필로덴드론(Philodendron)이다. 이 둘이 덴드롱하면 모두 검색되며, 우리말로 검색할 때, 덴드롱을 하나의 단어로 생각하고 마치 합성어 취급하는 것도 있는 것의 영향도 있어 다음과 같은 조합으로 검색이 가능해진다.

* 덴드롱,덴드럼,덴드론
* 클레로 덴드럼, 클레로 덴드롱, 클레로 덴드론
* 클레로덴드럼, 클레로덴드롱, 클레로덴드론
* 필로 덴드론, 필로 덴드롱, 필로 덴드럼
* 필로덴드론, 필로덴드롱,필로덴드럼

그러나 정확한 것은 띄어 쓰지 않은 클레로덴드럼, 필로덴드론 이 두 가지가 정확한 표현이다.

그러나 어쩌랴,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잘못 표기된 것을 검색어로 지정해야하는 이 사실을!

어머니께서 주실때도, 덴드롱이라는 이름 하나만 알려주셔서, 롱이라는 웃긴 이름을 가졌다고 생각했는데, 이 바닥에 이런 애매한 일이 발생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

클레로덴드론에 대한 말은 여기까지 하고, 오른쪽에 있는 것은 우리집에 있는 녀석이다. 올해(2005년) 7월에 처음 우리집에 왔을 때는 꽃도 있었는데, 그 꽃이 지면서 덩굴이 왕성하게 자라더니, 지금은 너무 올라갈 것만 같애서, 두 바퀴를 빙글빙글 돌려 놓은 상태다.

어떻게 하면 예쁘게 덩굴 관리가 될까. 지주를 네 개 세워서 나선 모양으로 감아 올릴까? 다행히 이 덩굴은 나팔꽃마냥 가늘어 한번 비틀어지면 풀 수 없는 정도는 아니어서 찬찬히 생각이 가능한 녀석이다.

검색해서 발견되는 사진들의 꽃은 흰 꽃받침에 빨간색 꽃이 피는 아주 강렬한 녀석인데, 나도 이 덩굴에 주렁주렁 매달리는 것을 보고 싶다.

9월 2일, 인산 비료를 조금 준 상태이다.
신고
  1. hisfox 2005.09.07 14:10 신고

    그런데 블라인드했네?
    보기좋다.

  2. 주인 2005.09.07 14:40 신고

    블라인드한지 꽤 됐는데, 그간 안왔었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