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창사 50주년 특집극 주몽이 내일로 막을 내립니다. (이젠 오늘이구만.) 애초에 한 20편 남짓할 줄 알았던 것이 이렇게 오래하게 될 줄이야 몰랐습니다. 가끔 아니 자주, 퇴근길에 DMB로 보면서 오는데, 그 시간엔 어찌나 다들 DMB로 주몽보는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가끔 저는 서 있고, 앉아 있는 사람도 TV를 보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신호가 약합니다. 안테나를 돌리거나 이동하여" 라는 말이 나오면, TV를 들고 있는 사람은 모두 안테나를 만집니다. 이런땐, 괜히 시선처리 안되지요.

5호선을 타고 퇴근하는 길엔 지하철이 이동중에는 잘 안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신금호쪽이 정말 안나옵니다. T.T) 아무튼 거의 끝날 즈음에 천호역에 도착하게 됩니다.

제가 주몽 드라마를 통해 얻은 것은 "소서노"라는 인물입니다. 연타발도 그렇구요. 국사시간에는 못들어 본 거 같은 인물 여장부 소서노. 이제 한 편을 남겨 두고 있습니다. 뉴스 올라오는 것을 보니, 종영 파티도 한 거 같더군요. 고구려 건국이 마지막일 것 같던 드라마가 백제 건국이 마지막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오늘 마지막 즈음에 소서노는 비류와 온조를 남쪽 지방에 보내어 군수물자를 조달하게 합니다. 돌아온 두 아들과의 대화에, 비류가 "남쪽에 그렇게 넓은 곳이 있는지 몰랐습니다." 온조가 "여기보다 더 따뜻하고 살기 좋은 것 같습니다." 소서노는 "앞으로 그곳에 가서 살게 될 것"이라는 말을 하게 됩니다.

그 대화를 DMB로 들으면서 천호역을 나왔습니다. 천호역 10번출구로 나오면 보이는 풍납토성이 바로 온조가 세운 백제(처음 이름은 십제)의 위례성터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두 나라를 건국한 소서노가 잠시 살았을지도 모를 곳에 늘 북적대며 살고 있는 것이죠.

이젠 약간은 서운한 월,화가 될 듯하군요.
신고
  1. violino 2007.03.10 04:18 신고

    저도 좀 허무경에 빠졌어요. 해외라서 주로 다운받아 봤었는데,
    이젠 무슨 재미로 사나~ 쩝.
    인터뷰 기사 보니깐 한혜진양이 소서노 중심의 후속이 있었음 좋겠다고 했다는데.
    어쩜 그리 같은 생각을 했는지요.
    근데, 제작진 입장에서 보면 쉽지않은 강행군이라
    가까운 시일내엔 후속편이 나오기 힘들겠죠?
    대신, 최수종의 어설픈 오버연기를 100편까지 봐야하나~~

  2. 프리버즈 2007.03.10 17:43 신고

    주몽이 하늘을 날아요.

  3. 白色 2007.03.11 10:29 신고

    요번 월 화에 총집편이 방송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