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프루스트, 19세기 프랑스 소설가인데 사진을 보자마자 제이크 질렌할이 떠올랐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책 읽기"를 취미로 삼으려면 (흔히 취미가 아니라 생활이어야한다고 하지만) 장르별로 읽는 속도를 알고 있어야한다. 예를 들면, 소설을 읽는데 30페이지짜리 단편이면 40분걸려 읽을 수 있지라든지, 400 페이지 장편이면 다섯시간은 걸리겠구나 라든지 읽는 속도에 대한 자기만의 측정치가 필요하다. 그래야, 방해 받지 않고 확보한 시간에 읽을만한 책을 고를 수가 있고, 그렇게 읽어야 시간을 낭비하지 않게 된다.


제 아무리 재미있는 책을 읽고 있더라도, 확보한 시간에 집중하여 읽지 못한다면, 그 몰입정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우리는 흔히 영화 보는 동안은 방을 어둡게하고 화장실을 미리 다녀오며, 보는동안 잡담도 하지 않는 몰입의 상태를 만든다.


영화는 상영시간이 누구나 같기 때문에 연습하지 않아도 확보해야할 시간을 알 수있지만, 책은 읽는 사람마다, 읽는 장르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집중할 수 있는 확보된 시간과 그 시간을 집중하여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의 소비를 골라하는 것이 "책 읽기"의 기본이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난 처음엔 여행기인 줄 알았는데, 소설. 적어도 자전적인 소설일 줄 알았다. 이 소설 발표연도가 1964년이므로 어느 한적한 어촌 쯤 되는 무진읍이라 생각했는데, 가상의 지역이란다. 민음사에서 나온 세계 문학 무진기행은 400페이지 정도로 두껍다. 그러나 그것이 단편집이라는 거. 무진기행은 대략 30페이지 쯤 된다.


이 소설은 19세기 후반의 러시아 작가 안톤체호프의 소설들과 느낌이 비슷하다. 일상을 주제로 전개하나 결론마저 일상적이며, 그런 일상에 대한 단면으로 가볍지만 의미있는 방식 말이다.


소설은 승진을 앞둔 주인공의 고향으로 짧은 도피성 여행기를 그린다. 오랜만에 만난 후배와 고향 친구, 그리고 여인. 삼각관계에 끼어들게 되며 마지막엔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거지?"하며 짧은 환타지를 떨궈내는 방식으로 마무리를 한다.


무려 전무라는 직책과 소장이라는 직책이 나오는 걸로 보면 거의 40대 중후반 분위기인데, 이들의 나이는 30대초반이다. 60년대 소설이라고 항변하는 부분이다. 읽는 내내 출판되지 얼마 안 된 책인데도 어렸을 적 집에 굴러다니는 월간지나 주간지의 먼지 앉은 책장 냄새가 나는 것 같았다.


사는게 다 그렇지.

그때나 지금이나.

다.

그런거지.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난 번 "색채가 없는 다자키 스쿠루~"의 마케팅에 비하면 정말 조용(?)하게 등장한 이번 단편집. "여자 없는 남자들".


단편집 대표 소설인 동명의 "여자 없는 남자들"의 줄거리가 그런 것이었다니..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소설에서 Nexus-6 모델 안드로이드는 인간과 구별하기 매우 어려울 정도로 고도화 된 안드로이드 모델이다.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넥서스라는 용어는 이 소설에서 차용한듯) Turing Test와 비슷한 Voight Kampff Test라는 안드로이드 구별 테스트를 통해 안드로인지 여부를 가려내고, 인간을 살해하고 화성으로부터 지구로 잠입한 안드로이드 일당을 퇴역(retire)시키는 사냥꾼이 주인공이다. 배경은 세계대전이 끝나고 지구상에는 모든 종류의 생명체가 희귀해져있고, 화성을 개척하는 시대이다. 지구에 사는 사람들은 애완용으로 각종 동물을 기르는 것이 고상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Voight Kampff Test 는 이런류의 테스트다. 왼쪽눈을 끊임없이 비추는 흰색 광선과 철망으로된 원판을 뺨에 붙여 신호를 측정하면서 다음과 같은 질문들을 한다.

1. 당신은 생일에 송아지 가죽 지갑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2. 당신은 어린 아들을 두고 있는데, 그 아이가 갖고고 있던 나비 표본을 당신에게 보여주었습니다. 심지어 살충통까지도요.

3. 당신은 앉아서 TV를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당신의 손목 위에 말벌 한 마리가 돌아다니는 것을 발견합니다.

4. 당신은 잡지를 읽던 중에 두 면에 걸쳐 나와 있는 여성의 컬러 누드 사진을 발견합니다. 그런데 당신의 남편은 그 사진을 좋아합니다. 그 누드 모델은 커다랗고 아름다운 곰 가죽 깔개 위에 엎드려 있습니다. 당신의 남편은 그 사진을 자기 서재의 벽에 걸어 놓았습니다.

등등 소설에는 더 많은 내용이 나오지만 자세한 내용은 생략.


자연스러운 인간과 학습에 의해 인간을 흉내내는 안드로이드간의 감정이입에 따른 시간차이 혹은 생명에 대한 반응 정도로 인간과 안드로이드를 구별하지만, 과연 인간에게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을 느낀다면 정말 죽여야할까를 고민하고, 인간을 이용한다는 느낌을 파악하고서 과감히 퇴역시켜버리는 사냥꾼의 의식 흐름. 인간이면서 안드로이드일지 의심하는 인물, 안드로이드면서 인간의 가상 기억을 가지고 인간으로 살아가는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는 서로를 위하지 않는다. 안드로이드는 죽기전 냉철하게 이성적이된다. 안드로이드는 지능이 뛰어나다. 


소설이 씌어진지 50년이 더 되었지만, 앞으로 인용이 많이 될 수 있을 것 같은 소설이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민음사 세계문학 전집 43] 고도를 기다리며. (사무엘 베케트)


아, 책을 읽으면서 이렇게 한심하게 뭐라 말하는지 이해 안되고, 노벨상 받은 작가니까 읽어주자하는 마음을 가진 적은 처음인 것 같다. 극 대본으로 되어 있어서, 과연 이게 극으로 연출할만한 건가 싶을 정도였으니, 나중에 검색해보니 나와 비슷한 느낌을 가진 사람들도 많았더구만.


좀 더 지식을 가지고 다시 읽거나, 아예 연극으로 봐야 될 것 같다.


--

덧) X-Men 시리즈의 두 할아버지 이언 맥켈런과 패트릭 스튜어트가 주인공을 맡은 연극이 런던에서는 있었다고. 헛헛...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 2014.07.10 11:58 신고

    공부를 안 해서 그러지. 공부해.

간결하다.

원문을 찾아 보니 영어 공부하기 좋은 단문들이 많더라.

적절한 비유와 암시와 대조가 있다.


호밀밭의 파수꾼이 뭘 말하는지 드*디*어* 알게 됐다.

몇십 년 만에 알게 돼서 한편으로는 참으로 후련하다.


내가 겪은 고등학교의 경험보다 일탈의 범위가 넓더라.

머리 좋은 사람에 대한 구별이 심하다. (그래서 좋다?)


더 어릴적 읽었으면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상상해보니,

어쩌면 당시의 나에게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았을 듯하다.


뉴욕의 센트럴파크가 더 가깝게 느껴진다.

샐린저, 이 사람은 마지막에 게이를 집어 넣다니!


이 정도.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dogeared 2014.03.29 19:23 신고

    오오 나도 다시 읽어봐야겠어요

http://www.oreillymaker.com/link/11516/coding-nights/

매일밤을 코딩하면서 지내는 사람을 위해 쓴 책입니다. 온라인으로 받아 보실 수 있으니, 심심할때 보세요.

그리고, 즐거운 설 되세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J.Parker 2008.02.05 16:34 신고

    정말 느끼고 싶습니다.^^;
    덤으로 더 느껴보세요.
    http://cn.onbao.com/dongbook/Toyou/article_vogue2.php?id=11414

    즐겁고, 해피한 설 되세요.^^

  2. june8th 2008.02.05 22:53 신고

    역시 썰렁하기로는 d-_- 독보적! 설 잘 보내시구려..

  3. 준호 2008.02.06 09:14 신고

    즐 연휴~

  4. 안녕하세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태터캠프에 오시나요?
    저도 이번에는 참가를 해볼려고 합니다.
    그날 오시면 인사 드릴께요...

    • 최호진 2008.02.12 20:33 신고

      네, 갑니다. ;)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5. 소닉 2008.02.14 15:06 신고

    인터널 서버 에러가 나는군요. :(

    • 최호진 2008.02.14 17:06 신고

      이터널 서버 에러가 아니라서 다행이에요..

  6. 블로거 2008.02.18 09:35 신고

    선생님.. 질문이 있어서 글을 남깁니다.
    제가 c로 blogapi와 통신할수 프로그램을 개발중입니다.
    metaWeblog.newMediaObject 로 올려진 파일들은 어떻게 삭제가 되나요? 리턴값이 그냥 일반 http:://.... 인데 업로드는 잘 되었는데 이 주소를 post에 넣고 metaWeblog.newPost 으로 글을 올리고 blogger.deletePost으로 삭제하면 아까 올린 파일도 삭제가 되는 건가요? 아님.. 따로 삭제하는 메소드가 있는지요... 이곳에 글을 올려 죄송합니다.

    • 최호진 2008.02.19 10:20 신고

      저도 metaweblogApi에 media object delete에 관련된 것이 혹 있는데 빠뜨리고 구현하지 않았나 다시 확인해보니, 삭제관련 명령이 아예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참고로, tattertools, textcube의 blogapi는 newMediaObject 명령으로 포스팅된 파일들은 다음에 올라오는 newPost, editPost에 모두 귀속이 됩니다. 그리고, 해당 포스트가 deletePost로 사라질때 같이 사라지게 됩니다.

      만약 어떠한 이유로 post만 사라지게 되어 mediaObject가 고아가 될 경우 주기적(확인해봐야하겠지만)인 garbage collection에 의해 사라지게 됩니다.

  7. 블로거 2008.02.22 17:19 신고

    답변 감사합니다..
    blogapi를 이용해 웹하드를 개발해 보았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이용해 보았으면 하지만... 이거 블로그를 웹하드 이용해도 될런지...
    http://blog.iblogbox.com/tt/34

    • 최호진 2008.02.23 01:08 신고

      흠... 설치형 블로거들에게야 아무 문제 없지만, 가입형 블로거들에게는 다른사람들이 지적한대로 저도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책에 관심이 많이 갔던 이유를 떠올려 보니, 옛날 이야기(초등학교 때의 환타지 속에 있던 회사들의 이야기)이고, 아는 회사나 제품들이 많았기 때문이고, 더욱이 일반 기업의 이야기가 아닌 내 산업군에 속한 회사에 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욱 관심이 가는 책이었다. 그 흔한 "성공하는 기업의......" 시리즈들은 불특정한 상대를 대상으로 씌여졌기 때문에 예제들이 사실 딴 나라 이야기 아닌가.

이 책을 끝까지 읽으면서 기대하지 않은 것이 하나 있다.
그래서 이런 실수를 하지 않으려면, 기업은 이러저러해야합니다
라는 결론 비스무레한 혹은 주제 비슷한 논조를 끊임없이 장마다 정리해주는 센스가 바로 그것이다. 이 기대 없음 다행이 마지막 두 장인 13장 "초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14장 "되짚어 보는 초난감 사례 분석" 으로 예의상 정리해주는 정도에서 그쳐주는 착한 구성을 보여주었다.

추천의 글이나 서론에서 조차 말한 남들의 실수를 시간날 때마다 고소한 눈빛으로 읽어 내려가는 그 재미가 사실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대부분이 아닐까한다. 정말 실수 하지 않는 비법을 전한다기 보다는 단지 "실수하지 말자를 강조하기 위해 풍부한 사례"를 얻는데 적합한 내용이 아닐까?

글을 읽고나서, 과연 그 실수를 뒤에 돌아 볼 때나 가능하지 그 순간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는 사람이 혹은 조직이 얼마나 될까를 고민하게 되었다.

난, 청진기(stethoscope)가 가진 이론과 경험을 가르는 묘한 매력에 대해 종종 생각할 때가 있다. 똑같은 귀로 듣는 것인데, 의사와 같이 훈련된 사람이 들을 때는 병을 알아내는 것은 이론과 경험을 가르는 재밌는 유비(類比, analogy)가 아닐까?

마찬가지이다. 기업이 잘못되어 가는 것은 사람에게 비유하면 하나의 병이라고 볼 수 있으며, 프로그래머의 관점에서 보면, 예상치 못한 입력값에 대한 버그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을 감지하는 것은 CEO일수도 있고, 기술관리자 혹은 실무담당자일 수도 있다.

이 책이 주는 매력이 거기에 있다. CEO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대개, 기업관련 서적은 CEO나 임원급들이 읽고 좋아할 만한 내용이 많은데 반면, 기업이 실수하면 배를 갈아타야지(!)하는 내용이 들어 있는 사원급 수준의 코미디도 있기 때문이다.

계속 잘 팔리는 책이 되어 가끔 들춰보면서 킥킥댈 수 있는, 그리고 실수에 대한 끊임없는 생각을 던져주는 책으로 자리 매김하길 바란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목이 "초난감 기업의 조건"이란다.

회사가 워낙 분위기가 그런지라 입사이후부터 제일 많이 들어왔던, 성공하는 기업들의 8가지 습관(Built to Last) 이나, Good to great 같은 긍정적이고 밝은 주제를 다루는 것이 아닌, 원제도 반대 방향인
In Search of Stupidity: Over Twenty Years of High Tech Marketing Disasters
요런 책이다. 사실, 무슨 습관, 무슨 조건 씨리즈의 제목은 살짝 시원 육괴에서나 발견되는 단세포들에게 붙여지는 이름으로 알고 있다마는, 자유새 때문에 한 번 속아도 봄직해서 소개한다. 원문의 홍보 사이트는 제목을 본 떠 만든 곳에 있다.

굥장희!
요바닥을 주제로 한 어릴적 기억까지 애무하면서 읽을 수 있을 책인듯 싶다. (책처럼 난감한 표현)

나, 이런 난감한 서평(서문?)때문에 읽어 보고 싶어진다.  (에릭의 홈)
독자 여러분이 나와 같은 부류라면, 이 책을 읽으려는 진정한 속셈을 숨기고 있으리라. '다른 사람들의 실수로부터 교훈을 배우면 얼마나 멋질까'라고 속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사실은 교훈을 배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고소함을 느끼기 위해서이다. 우리는 강 건너 불구경을 좋아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마케팅 재난은 터미네이터 3에 등장하는 자동차 추격 장면과 맞먹는다. - 에릭 싱크 (소스 기어)
추천의 글
여는 글 조엘 스폴스키 / 에릭 싱크
한국어판 특별 서문

1장 초난감 기업을 찾아서
2장 초난감 홈런을 날린 1번 타자: IBM , 디지털 리서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3장 나사 빠진 컴퓨터와 엉터리 마케팅: IBM과 PC 주니어
4장 포지셔닝 난제: 마이크로프로와 마이크로소프트
5장 싫어요, 너무너무 싫어요: 애시톤테이트를 망친 에드 에스버와 시벨 시스템즈
6장 피리 부는 멍청이: IBM과 OS/2
7장 개구리를 삼키려다 숨통이 막힌 프랑스인: 볼랜드와 필립 칸
8장 불꽃 튀는 브랜드 전쟁: 인텔, 모토로라, 구글
9장 도마뱀이 되어버린 고질라: 노벨의 몰락
10장 위선과 허풍이 난무한 홍보 마케팅 전쟁: 마이크로소프트와 넷스케이프
11장 세상을 혼미하게 만든 닷컴 열풍: 인터넷과 ASP 거품
12장 오픈 박사와 독점권 사장의 기묘한 맞대결: 리차드 스톨만과 스티브 발머
13장 초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14장 되짚어본 초난감 사례 분석
부록 덧붙이는 말: 초난감한 개발 책략

용어사전
참고문헌
베타리더 한 마디

앤드류 와일즈가 페르마 정리를 설명하던 강의 마지막 말처럼,
이쯤에서 끝내는게 좋겠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http://fribirdz.net/ 2007.11.15 10:01 신고

    움찔

  2. http://bs0048.myid.n 2007.11.16 10:35 신고

    봐뒀다 주문하려고 했더니 아직 출간전이네요;;;
    베타리더이신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