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민음사, 김욱동 옮김)를 읽다. 1920년 1차대전 직후, 세계 대공황직전이 그 배경이다. 작가는 이 소설을 1925년에 그의 나이 29세에 출간한다. (20대에 이런 소설을 쓰다니. 미국 현대 문학에서 대단한 위치를 차지한다.) 1인칭 관찰자 시점으로 쓰여진 이 소설은 주인공인 캐러웨이 닉의 시선을 서술하는 것만으로도 1920년의 뉴욕의 분위기를 잘 전달한다.  배경이 되는 뉴욕의 롱아일랜드 섬의 북쪽에 있는 곶(?)들을 다시 지도에서 찾아보게 만들었다. 지금의 킹스포인트(웨스트 에그)와 샌드포인트(이스트 에그) 정도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 책을 읽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3년전이니 참 오랜만에 집어 들었구나.


'에어콘이 없는 여름의 대도시, 부유층의 삶.'


아무 배경 없던 개츠비가 장교로 군복무중 부유층의 소녀, 데이지를 만난이후 자신의 삶을 그녀의 수준에 맞추는 성공(?)을 한 다음 다시 그 앞에 다시 나타난다는 얘기. 물론, 그가 깨끗한 돈을 만지는 직업을 가진 것은 아니다. 데이지 또한 돈 밖에 모르는 그런 여자일 뿐, 그 클래스에서 특히 더 고상한 존재는 않는다. 단지 개츠비의 눈이 꽂혔다는 게 중요하다. 그녀는 헤어진 5년동안 이미 결혼도 했고, 아이도 있다.


매주 사회의 저명한 사람을 초청하고, 또 게다가 초청하지 않아도 와서 즐길 수 있는 파티를 열고, 정작 자신은 술에 취하지 않는 개츠비. 묘사되는 파티의 풍경에서 개츠비는 검은 익명의 점에 불과하고, 파티를 한 발 떨어져 관조하는 사람으로 그려진다. 어쩌면, 피츠제럴드가 동경(?)했을 모습인지도 모르겠다. 한 여인에게 다가가기 위해 부유층의 삶을 매주 연출하는 그런 부를 이룬다음 마침내 그녀를 집에 초대 했을 때, 그의 부에 황홀해 하는 데이지. 그리고 그런 데이지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개츠비. 


돈을 번다는 것.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서라도 그 목표를 달려간 개츠비. 사랑을 의심하지 않았고, 그 사랑 또한 자신을 계속 사랑할 것이라 의심하지 않았던 어쩌면 순수한 사랑.사고를 낸 그날 밤도 집안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면 지켜주겠다며 풀숲에서 기다리던 그 모습. 그런 것이 위대한 개츠비의 수식어를 말하는 것 아니겠나 싶다.


책에 나오는 칵테일을 만들어 보고 싶어졌다. 그린 리키, 하이 볼,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있는 센트럴파크 남쪽의 플라자 호텔에서, 사건이 있던 그날 오후에 마시던 민트 줄렙, 여름이 가기전에 한 번 시도해 보는 것으로.


끝.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june8th 2016.07.22 12:31 신고

    조만간 칵테일 한잔 합시다.



사실 이 영화를 2년전 쯤 봤던 것 같다. 너무 대충봐서 그런지 기억이 안났던 것이 계속 볼 수 있는 이유였다. 부부(니콜키드먼, 아론 애크하트)는 아이를 교통 사고로 잃고 잊지 못하고 지낸다. 비슷한 처지의 부부들이 모이는 치료 모임에도 몇 번 나가지만, 해결되는 것은 없다. 하나님이 천사가 하나 더 필요 하셨나 보다라고 자식의 죽음을 슬퍼하는 다른 부부의 이야기나 들을 뿐. 아이 잃은 슬픔을 대하는 부부의 태도는 다르다. 남편은 생전의 찍어둔 동영상을 매일 밤 본다거나, 아이의 방, 옷, 핑거프린팅 등을 보존하며, 슬픔을 달래고, 아내는 잊기 위해 버리거나 지워나간다. 


실수로 교통사고를 낸 아이는 평행우주를 소재로 만화책을 그린다. 아내는 교통사고를 낸 이 아이를 우연히 다시 보게 되고 그 뒤로 몇 번 더 만나면서 마음으로는 용서를 하게 된다. 토끼굴로 이어진 우주들은 사는 사람들은 같지만, 그들의 관계는 다양하다. 행복한 가족을 이루는 우주, 싸우고 있는 우주 심지어 가족 중 누군가가 없는 우주.


신이 아이가 필요해서 데려갔을 것이라는 해석보다 내가 사는 곳은 많은 평행우주 중 하나이며, 어디선가는 그 아이도 잘 살고 있을 것이라는 해석으로 마음을 치유해 간다. 평행우주를 심리치유의 소재로 삼았다는 신선함이 있다.


그 밖에 영화 주변이야기를 한다면, 아론 애크하트는 선한 역과 악역에 둘 다 소화하는 배우인 듯하다. 그래서 몰입이 잘 안되기도 한다. 영화 중 한국인 배우인 산드라 오도 그레이 아나토미에서 본 이후로 다시 보게 돼 반가(?)웠고, 교통사고를 낸 역의 마일즈 텔러도 익숙한 얼굴이다 싶었는데 다이버전트 시리즈에서 봤던 주인공 중 하나였더라.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june8th 2016.07.16 11:31 신고

    재밌을거 같군요. 이번주말엔 이걸 볼까나..

    • Coolen 2016.07.16 11:33 신고

      재밌음. 생각보다 대립되는 긴장이 크진 않을지도.^^

Big History 관점으로 세상을 이해하는 것의 이점은 물리학과 생물학, 고고학, 역사학을 비교하면서 종합할 수 있는 것에 있다. 큰 것, 무한한 것, 멀리 있는 것에 대한 생각을 막연하게만 하다가, 지구의 크기, 태양계의 크기, 우리 은하의 크기, 우주의 크기, 멀티버스의 크기를 상상하다가 보면 그러한 상상이 막연한 것에서 어느 정도 구체적이 된다. 이런 추론은 내가 사는 곳을 바라보는 관점을 전환하기 좋은 방법이다.


공룡이 살았던 쥬라기라는 지질 시대가 얼마나 오래된 것인지 상상해보는 것. 아니 오랜 과거로 갈 것도 없이 인간이 사피엔스로서 존재하기 시작할 때 즈음이 얼마나 오래되었는지를 상상해 보는 것. 그것이 막연한 과거에서 의미있는 과거로 편입되는 것. 이것은 관점의 전환 없이는 큰 의미로 다가오지 않는 법이다.


"현대인과 생물학적으로 동일했을 20만년전의 호모 사피엔스 종 고아 하나를 데려와 현대의 가정에서 입양해서 키운다고 해도 문제 없이 여늬 현대인과 다를 바 없이 성장할 수 있다"라는 생각 하나가 주는 힘을 생각해보자. 호모 종의 역사는 사실 그 당시부터 시작해도 좋다. 나아가 진화의 역사에서 그 이전 생명체들로 거슬러 올라가 역사를 기술하는 것. 그런 역사에는 지금까지 밝혀진 생물학, 지질학, 물리학들의 결과들이 모두 동원되어 기술될 것이고, 그것은 아름다움에 속하는 학문하는 행위이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개발자가 만드는 어떤 기능이란, 완전 무에서 창조하는 것이 아닌 이미 존재하는 하위 기능을 조합하여 상위기능으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 하위 기능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상위 기능을 조합해야하는데, 하위 기능자체에 버그 혹은 구현 미비점이 있어서 상위기능을 만들어내는데, 문제가 생긴다면 우회하는 방법으로 만들어야한다. 이때 사용하는 기술에 대한 통칭을 'Hack'이라한다. 정석이 아닌 꼼수를 사용하였기 때문이다.


간혹, 하위기능의 버그가 아닌 이해부족으로 우회하는 방법을 사용해야했다면, 이것은 Hack이라 할 수 없다. 왜 자신의 무지에 근거한 개발을 Hack이라는 고상(?)한 이름으로 포장하려하나. 그것은 자신의 무지를 드러내기 싫고, 이해하기 위해 들인 노력을 무위로 돌리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휴대폰을 분실했다.

한 번도 생각안한 상황인데, 막상 닥치니 캄캄해지네.


분실한 장소는 대학병원연구동 화장실이며, 여기에 오늘 학회참석차 많은 사람들이 왔다. 약 30분동안만에 일어난 일인데, 그 흔한 CCTV도 출입구쪽에 없다. 경찰을 불러야하나, 아직 학회에 참석한 사람들 중에 내 휴대폰을 전원 끈 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을텐데, 어떻게 찾지. 마음먹고 표정관리 잘하면 그 폰은 어떻게든 처리가 가능한 상태 아닌가.


예전만큼 머리가 하얘지거나 분노가 올라오지는 않는다. 날 타자화시키고, 애써 상황을 떨어져 보려하는데, 돈보다 그 안에 들어 있는 것들에 대한 복구가 제일 귀찮은 일로 생각될 뿐이다.


짜증이 나긴 나네. 젠장.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여러개의 탭을 열었을 때, 인접한 탭들을 한 번에 닫고 싶으면, SHIFT 혹은 Cmd (Window의 ctrl)키를 누른 채 마우스로 선택한다음 Cmd+W (Windows의 Ctrl-W)을 누르면 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라즈베리파이에 무선랜 USB를 꽂고, (무선랜이 지원되는 버전3의 경우에도 비슷하리라 생각되는데) 이동하면서 작업할 때, 무선랜 접속 설정을 변경해야 할 일이 생긴다. 무선랜에 접속하는 정보는 /etc/wpa_supplicant/wpa_supplicant.conf 파일에 저장되며, 여기에 알려진 무선랜 접속 정보를 기록해두는데, 대략의 설정은 다음과 같다.


ctrl_interface=DIR=/var/run/wpa_supplicant GROUP=netdev
update_config=1

network={
	ssid="lorthlorien"
	psk="xxxxxxxxx"
	key_mgmt=WPA-PSK
}

network={
	ssid="TOMNTOMS"
	psk="toms5123"
	key_mgmt=WPA-PSK
}

저 network 항목하나만 추가하면 될 일인데, micro sd card를 빼어 수정하면 될 일이지만, adapter가 없거나, 노트북에서 읽을 수 없는 파티션으로 만들어졌다면, 라즈베리파이 화면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손 쓸 수 있는 방법이 쉽지 않다.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해결한다. 안전한 곳에서 연결되었을 때 미리 해두어야한다.


/etc/rc.local 에 /etc/rc.hojin 을 실행하도록 한다.


#!/bin/sh -e
#
# rc.local
#
# This script is executed at the end of each multiuser runlevel.
# Make sure that the script will "exit 0" on success or any other
# value on error.
#
# In order to enable or disable this script just change the execution
# bits.
#
# By default this script does nothing.

# Print the IP address
_IP=$(hostname -I) || true
if [ "$_IP" ]; then
  printf "My IP address is %s\n" "$_IP"
fi

/etc/rc.hojin &
exit 0

그리고 /etc/rc.hojin은 다음과 같이 부팅후 접속되어 있는 모든 파티션에서 wpa_supplicant.conf 가 있는지 확인해서 뒤에 추가하는 방식을 취한다. 소스에는 기존 내용을 덮어 쓰지 않기 위한 장치를 마련했으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bin/sh

W=wpa_supplicant.conf
T=/etc/wpa_supplicant/wpa_supplicant.conf

fdisk -l /dev/sd[abcd] 2>/dev/null | grep ^/ | awk '{print $1}' |
while read partition
do
	mount $partition /media
	if test -f /media/$W 2>/dev/null; then
		echo "Found setup file: $partition"
		LINE=`grep -n HOJIN $T | awk -F: '{print $1}'`
		if test -z "$LINE"; then
			echo "#HOJIN" >> $T
			cat /media/$W >> $T
		else
			( head -n +$LINE $T; cat /media/$W ) > /tmp/$W
			mv /tmp/$W $T
		fi
		( sleep 20; mount $partition /media; ifconfig -a > /media/ifconfig.log; umount /media ) &
	fi
	if test -f /media/rc.sh; then
		bash /media/rc.sh
	fi
	umount /media 2>/dev/null
done

일단 처음 부팅하면 wpa_supplicant.conf를 수정하는 일만 일어나므로 다시 부팅하도록 한다.


두번째 부팅후 20초가 지나면 같은 파티션에 ifconfig.log 로 현재 ip 정보를 기록하도록 되어 있으므로 노트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도무지, 출근 중에 떠올랐던 아이디어가 뭐였는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아마도, 뭔가를 해석하는 관점에 관련된 것이었는데, 출근상황을 다시한 번 시뮬레이션하고, 어느 지점을 지날 때 쯤이었는지 어렴풋하게 기억만 나지 그 상황에서 무슨 생각을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나는 원래 기억을 못하거나, 기억하기 위한 여러 연결고리를 미쳐 만들지 못한채 잊었거나, 기억할 량이 많을 정도로 버라이어티한 주제를 떠올렸거나 하는 문제겠지.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인간이 실재 일어나지 않은 일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능력이야말로 인간이 현재 지구를 지배하는  지위에 올려 놓은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이런 지위에 올려 놓은 역할로서 시뮬레이션은 크게 두 가지인데, 하나는 위험을 그려보는 일이고, 다른 하나는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도록 계속 몰아가는 역할이다.


지금 먹고 있는 이 음식을 다음에 먹을 수 있을까. 그렇지 못할 것 같다면 그것은 위험한 요소다.

아무 위험이 없는 상황에서도, 신의 위치에 올라가지 못한 이상 현실에 만족할 수 없다.

그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역할이 시뮬레이션으로 시작한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김중혁의 악기들의 도서관은 일부 단편을 나중에 읽을것으로 남겨두고(반 정도 읽고),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 읽기 시작. 언제 끝나려나.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Coolen 2016.05.26 14:20 신고

    10일지난 오늘 이제야 1장을 읽음.

  2. Coolen 2016.06.28 21:40 신고

    2016.06.28. 한달하고도 12일만에 다 읽음. (중간의 서너장은 건너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