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을 하면서 느낀 것 중 하나는, 일상 생활에서 척추를 세우는 습관이 배가 나오지 않게 하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그 한 30년의 세월을 척추를 세우며 살아왔다면 어땠을까하며, 다음 30년은 의식적으로 고쳐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무의식적으로 취하는 태도를 작은 습관의 변화로 만들어내기란 그리 쉽지 않은 것이지만 말이다.


사실 배가 들어가면 키도 커 보일 때가...


end.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