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집에서 기르던 스파티 필럼 하나를 둘로 나누었다.
오늘 회사에서 기르던 스파티 필럼 하나를 둘로 나누었다.
회사에서는 정청환 과장님에게 하나 주었는데, 그 자리에 놓으니 아주 어울린다. 부디 잘 기르시라.

에너지를 듬뿍 먹고서는 꽃대라도 하나 올렸으면 좋겠다마는,
회사에서 길러서 그런지 그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집에 있는 놈은 겨울 한 달정도 햇빛을 보게한 뒤 그늘진 자리로 옮겼는데, 잎이 아주 실하거든...

불염포에 하얀 땅콩과자 같은 꽃... 펴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커뮤니케이션팀에서 전화가 왔다.

집에서 식물을 키우느냐고, 대체 무슨 이유때문에 이분이 나에게 전화를 하였을까, 몇몇 얘기를 했는데, 이야기인즉슨 방송 섭외가 왔나보고, 특이한 취미 생활을 하는 사람을 찾는덴다.

어쩌다, 누구의 소개로 나까지 연락되어 왔는지는 모르겠지만 내 취미 생활은 단지 30대 중반(!)의 남자치고는 그리 흔하지 않은 취미 생활이긴하기 때문에 주위 사람들이 알고 있는 정도이다.

이 기회에 나만의 식물을 키워볼까나? 그런데, 아무리 그렇게 해도 40대 아줌마부터나 생길법한 이 취미 생활은 다시 소개될 것 같지는 않다.

올해 목표!
1. 모든 식물들의 꽃 피우는 법 연구~!
2. 도무지 안자라는 저 산세베리아 빨리 키우기!

이정도인데, 이걸
1. 식충식물 총집합~!
2. 야생화 전문~!
3. 모든 것을 수경재배로 키우기~!

뭐 이런 걸 해야하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집에서 식물을 번식하다보면 가장 흔하게 하는 것이 가지치기한 것을 꺾꽂이하는 일인것 같다. 꺾꽂이는 삽목이라고하고 꺾꽂이 대상을 삽수라고 하는데, 내가 좋아 하는 방법은 물컵에 놓아 두었다가 뿌리가 난 것이 확인 되면 흙에 심는 방법이다. 확실하니까.

그런데 물컵에 놓아 두는 시간이 대개 한 달정도인데, 한 달정도는 기다려야 심을 정도로 뿌리가 나오기 마련이다. 그런데 너무 길지 않나?

그래서 알아 본 것이 발근 촉진제인데, 뿌리가 나오는 것을 도와주는 약이다. 발음이 약간 이상하긴 하지만, 오늘 구입한 것은 동부한농화학에서 나온 루톤이라는 제품인데, 제일 많이 쓴덴다.

http://www.dongbuchem.co.kr/common/product/Protect_read.asp?productcode=I-11375420&MainMenu=28&SubMenu=1

좋은점
1. 이 작물보호제는 삽목, 삽묘의 발근을 촉진시키는 식물호르몬제로 발근작용을 증진시켜 활착에 우수한 효과를 나타냅니다.

사용방법
1. 삽수의 밑부분을 3㎝정도 물에담그었다가 이 부분에 엷은 막이 형성되도록 약제가루를 묻혀서 심으십시오, 또는 약제를 적당량의 물로 반죽하여 삽수의 자른 부분에 바르고 그늘에서 건조시킨 후 심으십시오.

주의사항
1. 식용작물에는 절대 사용하지 마십시오.
2. 삽수에 약제를 묻히거나 반죽하여 바를 때 너무 많이 묻지 않도록 주의하십시오.

지난 주말에 심었던 일일초 꺾꽂이를 다시 뽑아다가 발라주고 꽂았다. 이래도 되나.

분말로 되어 있고,위에 적혀 있는 설명을 따라 하면 된덴다.

기대해 봐야지 얼마나 빨리 나오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최호진 2006.05.05 22:51 신고

    꺽꽂이한거 뽑아 심었다가 거의 다 죽였음..

관엽식물, 즉 꽃보다는 잎을 보기위해 키우는 식물들에 대해 몇가지 노하우를 소개하자면,

1. 회사는 매우 건조하므로 분무기를 하나 준비해서 잎이 마르면 수시로 분무해준다. 왠만한 관엽식물들은 거의 다 좋아한다.
만약 화초를 키운다면, 분무기는 꽃에는 사용하지 않는 법을 명심하자.

2. 보통의 화분에는 화분 받침이 있다. 대개 높이가 1~2cm정도 되는데, 주말에는 화분 받침에 물을 채워두고 가서 건조해지는 것을 조금이나마 막아 두자.

3. 가위를 하나 준비해서 노랗게 된 잎은 시간 날 때마다 잘라준다.

4. 물을 주는 가장 기본적인 원칙은 화분 겉흙이 말랐을 때, 흠뻑 (물이 흘러 내려갈 정도로) 주는 것이다. 대개 회사에서는 이틀이면 마른다.

5. 1.5 PET 병에 물을 담아 놓고 즉석에서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렇게 하면 상온에 해당하는 물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좋다.

6. 식물들이 웃자라게 되면 가지 마디사이가 보기 좋지 않다 이때는 과감하게 줄기를 잘라 버린다. 그러면 새로운 순이 앙 옆으로 반드시 나온다.
잎이 하나도 없어도 대부분 새순이 나오는 것이므로 걱정하지 말자.

7. 시간날 때마다 작은 화분을 들고 구석구석 살펴본다. 조그마한 변화를 민감하게 느끼는 것이 포인트.

이상은 경험상 반드시 알아야할 것이라 생각되는 것들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listen 2005.12.19 12:29 신고

    회사에서도 키우냐...
    나도 한 번 키워봤는데...
    좋기는 한데 사람들이 좀 귀찮게 해서...
    집에 가져왔다...

    나도 얼마전에 집에 있는 팬더와 인삼 벤자민 가지치기를 해줬지 ㅎㅎㅎ...

  2. 주인 2005.12.21 10:48 신고

    응 회사에서 세 개키운다.

아프리칸 바이올렛
회사에 있던, 최호진, 정서린, 경진미의 아프리칸 바이올렛을 집으로 가져와 기르던게 얼마나 됐을까나 :)
그런데 이놈들 물을 너무 안줘서 그런지 발육이 너무 느리다. 가져와서 우리집에서 한 2cm정도 밖엔 안자랐으니 원래 그런것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일년 내내 꽃이 핀다던데 꽃 잘피던 놈도 이젠 더이상 꽃대가 안올라온다. 비료를 좀 줄까?




킹 벤자민 묘목
아직 남은 일곱개의 어린 킹 벤자민들, 그 중 두 개는 꼬리표가 붙어있고, 하나는 정청환 과장 줄 것이고.. 나머지는..?

그나마 아주 빈약한 놈 둘은 못 줄 것 같고 그럼 남은 것은 두 개구만.
내 사랑 킹 벤자민.

이놈들은 정말 여름에 생육이 왕성하다. 겨울인 지금은 별로 안자라는 것 같은데, 지난 여름에 자란 것을 보면, 더운 볕에 한달만 키워도 머리 안감은 녀석처럼 치렁치렁 늘어지게 자란다.





킹 벤자민
이왕 벤자민 올린 김에, 가장 커다란 묘목 킹 벤자민.
이 놈은 따로 관리되고 있다. 따로 관리되고 있다기 보다 좀 큰 화분에 심어 놓았다. :)



스파티필럼 미니종
원래 하나였는데, 사자 마자 둘로 포기나누기를 하여 기르는 중. 짜잘한 순들이 올라오는 데, 약간 정리안되어있다. 지금 작은 꽃대가 두 개 올라오고 있는데, 스파티 필럼은 하얀색 땅콩같은 꽃이 불염포라는 것에 둘러 있는데 그게 또 이 녀석들의 멋이라 할 수 있지. 물을 참 좋아 하는 놈.

저 뒤에 있는 것은, 다 죽어가는 허브, 로즈마리.



히포에스테스 (하이포테스)
키우기 꽤 까다롭다는 말 그 대로 까다로운 녀석, 너무 웃자라고 아래 잎이 다 떨어지길래 머리를 모두 싹둑 잘라내었다. 그랬더니 마디마디에서 싹이 올라오고, 뿌리에서도 새 순이 올라온다.

요놈을 보고 느끼는 것은, 윗 대가리를 자르면, 새로운 녀석이 여럿 큰다는 것인데, 이것은 인간의 조직과도 비슷한 것이 아닌가라는 느낌이 들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joyee 2005.11.22 12:42 신고

    이진옥 대리도 하나주믄 안되능그야??

  2. 주인 2005.11.22 13:39 신고

    줬자느...! 한 개 더주까? 집집마다 하나씩 하나씩이야..

어제 토요일에 찍은 것들인데, 밝은 창가에 있는 것들만 일단 찍어 봤다.



인도고무나무
정확한 종은 모르겠지만, 잎이 그다지 넓은 종은 아닌 것 같다.



제브리나
보라색 줄이 들어가 있는 달개비 비슷한 식물, 요걸 조금더 키워서
꺾꽂이 한 뒤 행잉바스킷이나 높은 곳에 두어 아래로 치렁치렁 내릴 생각이다.



알로에 베라
너무 흔한 식물이라서 다 알 듯!
거의 다 죽은 녀석을 저렇게 화려하게 살렸다. 한 자리 떡 차지하고 있는 모습이 잔인하기까지 하다.



일일초 (매일초)
어머님께서 주신것인데, 가까이서 냄새를 맡아 보면 잡초같은 느낌이 난다. 그런데 한 번 꽃이 피면 그칠 줄 모르고 이어가면서 계속 피워댄다.



부겐빌레아 (부겐베리아)
어머님으로부터 받은 뒤 아직 요놈의 꽃을 제대로 본 적은 없지만, 어머님왈 화려하다니.. 내년 여름을 기대하고 있다.




클레로 덴드럼 (덴드롱)
사진으로만 많이 봐 온 하얀초롱의 빨간꽃, 지금 이 정도 잎사귀를 가지고 있으면 내년에는 흐드러지게 펴야 정상일 듯 한데... 과연?




스킨답서스 (포토스,에피프레넘)
저 별칭들이 다른 종족이라고 말하기도 하다마는 이리저리 책을 뒤져보면 대략 같은 놈(!)이다.
산지 얼마 안되어서 아직 바구니 밑으로 내려온 놈이 적다마는, 좀 기다리면 매달기의 진수를 보여줄 듯 하다.



줄리아 페페로미아 (줄리아 페페)
그 수많은 페페 종류 중에서 내가 맨 처음 정을 붙이기기 시작해서인지, 다른 페페보다 꽤 세련돼 보인다. 언젠가는 그 페페들을 다 불러 모으 겠지만.. ㅋㅋ (홀리 페페, 청페페, 홍페페, 수박페페.. 이름이 기억나는 건 요 네가지 뿐이네.. 쩝..)



시클라멘
화려한 겨울 꽃이라고 해야하나. 잎은 조화보다 더 조화 같이 생겼다. 구근 식물이랜다. 그리고 물을 직접 다으면 구근이 썩기가 쉬워서 요건 화분 밑에 물을 채워넣는다. 그러면 화분 밑에서 위로 빨아 올라가면서 관수된다. 여름은 축쳐져서 쉰댄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listen 2005.11.15 20:21 신고

    집이 넓은 것이냐 아니면...
    덕택에 집이 좁아진 것이냐...

    나는 놓을 곳이 모자라서 대충 포기하고 있는데...

  2. 주인 2005.11.16 01:33 신고

    넓긴... 베란다 확장공사(이사오기전에 되어 있는)된 부분에만 채우고 있는걸..

  3. 박해운 2006.06.09 00:39 신고

    부겐빌레아 를 꽃을 피우게 하려면 잎이 시들해지면 물을 주고 시들해지면 물을 흠뻑 주고 몇번 반복하면 꽃이 핀다. 액비를 주면 꽃색이 화려하다.

    • 최호진 2006.06.09 06:57 신고

      부겐빌레아가 작년내내 아무 소식없다가 일주일전인가에 그렇게 꽃이 피었답니다.

  4. 박해운 2006.06.09 00:40 신고

    덴드롱 꽃 잘 피게 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부탁해요.ㅎㅎ

    • 최호진 2006.06.09 07:01 신고

      클레로덴드럼도 겨울을 잘 나야할 것 같습니다만, 지금은 저 사진의 두 배정도는 무성한데, 며칠전부터 꽃대 비슷한 것이 감지되고 있어서 올해에도 안피나 싶은 것이 이제 기대로 바뀌어 있습니다.

      요놈도 부겐빌레아처럼 시들시들할때까지 말렸다가 물을 주곤했는데, 거의 모든 다년생 화초의 봄꽃들이 그 방법이 통하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겨울나기인 것 같더군요.

한 한달전 쯤 목격된, 분당 처형집의 킹 벤자민은
보자마자 "골룸!"을 연상시킬 정도로 처량한 가지만 남아 있었다.
기어이 모든 가지가 다 말라 버리고,
줄기 아랫부분만 푸른 기운이 조금 남아 있는 상태로 돼 있던걸,
가져와달라는 부탁을 받자와, 거의 버리기 직전에
오늘 밤 우리집에 도착하였다.

원래 받은 것은 아래 지민이가 잡고 있는 것이 더 있었는데, 죽은 부분은 톱질하여 잘랐지.

나의 사명은 이 말라 비틀어진 벤자민에게 과연 새싹이 돋아 나겠느냐이다. 아직은 푸릇한 기운이 조금 남아 있는 것인데, 태양은 11월 12월 정도의 일조량과 20 이상의 온도와 40도 이상의 습도를 유지시키고, 겉흙이 마르면 물을 줄 정도의 일만 할 생각인 나에게는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모두들 기대라도 해주시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listen 2005.11.15 20:20 신고

    재미있겠군...
    살아날 거라고 본다...

  2. 주인 2005.11.16 01:34 신고

    이틀 지났는데, 맨 윗부분에 아마도 무슨 곰팡이가 있는거 같애

지난 11/05에 푸밀라 고무나무(2,000 원)와 트리안(2,000원) 그리고 겨울꽃 시클라멘(5,000) 미니종을 구입하였다.

푸밀라와 트리안은 모두 걸이용 화분용도로 샀으니, 다음 수순은 걸이용 화분에 분갈이해 넣는 것. 분갈이용은 2000원정도로 싸고 화분까지 같이 파는 것은 대개 7000원이 넘어 10000원까지 한다.

11/06에 처제네에 가서 사각형 유리병을 얻어와서 둘중 하나를 하이드로컬쳐를 해볼 요량으로 얻어오고, 이마트에 가서 갈색 걸이용 증발 화분, 중간크기의 하이드로볼(갈색 덩어리흙)을 전격 구입!

요 신기한 하이드로볼은 물을 흠뻑 먹으면서 뽀글뽀글 소리내고, 상당한 기간동안 물을 가지고 있다. 푸밀라와 트리안중에 푸밀라를 걸이용화분에 넣고 트리안을 하이드로컬쳐로 재배할 생각으로 트리안을 세수대야에 뿌리를 잘 흔들어 모든 흙을 떨어 내고 심었다.

내 생애 최초의 하이드로컬쳐, 책에있는거 대로 거의 했으니 잘 되겠지..

사진은 나중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내가 퍼오는일은 정말 자제한다마는...

(굵은 것은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

http://cafe.naver.com/ArticleRead.nhn?clubid=10593481&articleid=64161


-2 도
- 사랑초(원문에는 없지만, 조사해서 추가)

0도
- 관음죽
- 단정화
- 비비추
- 유도화
- 율마


3도
- 꽃치자
- 남천
- 문주란
- 소철
- 시클라멘
- 제라늄
- 튤립
- 매발톱 (원문에는 없지만, 조사해서 추가)


5도
- 꽃기린
- 녹영
- 단풍잎 제라늄
- 달개비류
- 란타나
- 러브체인
- 멕시코소철
- 백량금
- 산호수
- 산세베리아(화분을 건조하게하여 유지)
- 셀럼
- 아디안텀
- 아잘레아
- 제브리나
- 접란
- 천리향
- 카네이션
- 카랑코에
- 틸란데시아
- 필레아
- 호야
- 홍콩야자
- 인도고무나무 (원문에는 없지만, 조사해서 추가)


8도
- 꽃베고니아
- 렉스베고니아
- 사랑초
- 수선화
- 파키라
- 콜레우스
- 청페페
- 홀리페페
- 홍페페
- 히아신스
- 줄리아페페 (원문에는 없지만 대략추가)
- 일일초 (원문에는 없지만, 조사해서 추가)


10도
- 고드세피아나
- 네마탄
- 베고니아
- 벤자민
- 수박페페
- 스타라이트
- 스파티필럼
- 시계꽃
- 싱고늄
- 안시리움
- 인삼벤자민
- 칼라데아
- 콤펙타
- 크로커스
- 트리안
- 포인세티아
- 푸미라
- 하이포테스
- 후리지아



12도
- 디펜바키아
- 마리안느
- 마지나타
- 바이올렛
- 안나
- 클로톤
- 폴리셔스
- 피토니아
- 행운목

13도
- 클레로덴드럼(덴드롱) (원문에는 없지만, 조사해서 추가)


15도
- 미모사
- 산데리아나
- 스킨답서스
- 알로카시아
- 형광클로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오늘, 지름신의 유혹에 넘어가 화분 두 개를 샀다. (질렀다.)
왜 그랬을까... 근처의 꽃집에서 샀는데, 분명, 복지카드로 사면, 현금 안내도 되었을 일을...
사실 그 꽃집에서 카드를 해도 되었을 것이지만, 그 작은 꽃집에서 카드를 쓴다는 것이 이렇게 어색(?)했었단 말이냐.

스킨답서스는 예전부터 걸이화분을 하나 사려고 벼르던차에 산 것이고, 포인세티아는 겨울을 맞이하여 겨울이 되면 잎이 빨개지는 녀석을 구해야겠다는 마나님의 즐겨하심에 부응코자 하였다.

집에서 굴러다니던 낚시줄이 없어져서 문방구에서 황급히 500원을들여 산 뒤 천장에 나사못을 박고 축 늘여뜨렸다. 사진에 보이는 바구니는 역시 집에서 굴러다니던 왕골바구니를 또 마침 굴러다니던 S자 고리 세개로 백색 화분에 이어 놓은 것이지. 위치는 신발장 옆!

암튼 기분은 겁나게 좋다. ㅋㅋ..

사진을 많이 찍었는데, 밤에 찍어서 그런지 모두 흐리게 나와서 플래시 터뜨린거 하나만 건졌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태열 2005.10.18 00:18 신고

    벌벌벌....
    플래쉬 사진 무서버 벌벌벌....

+ Recent posts